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조국 "제 처가 딸 동양대 표창장 위조했다면 법적 책임"
최종수정 2019.09.06 18:55기사입력 2019.09.06 13:21
조국 "제 처가 딸 동양대 표창장 위조했다면 법적 책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기 전 생각에 잠겨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전진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딸이 받은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 "제 처가 (위조를) 했다면 법적 책임을 져야 하고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됐으면 당연히 법무부 장관을 못 하는 것 아니냐'고 묻자 "그것이 확인되면 여러 가지 큰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표창장이 위조가 됐다면 청문회를 할 필요가 없다"며 "야당은 의혹을 제기하지 말고, 사실을 확인해서 (검찰이) 수사해서 기소를 하라"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