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람코, 신임 부사장에 윤장호 리츠사업2부문장

수정 2022.12.06 07:30입력 2022.12.05 16:16
서체크기

2023년 정기 임원인사
부문·본부·팀 간 시너지 기대

코람코, 신임 부사장에 윤장호 리츠사업2부문장 부사장으로 승진한 코람코자산신탁 윤장호 리츠사업2부문장.
AD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국내 리츠업계 부동의 1위 부동산투자회사 코람코자산신탁과 자회사 코람코자산운용은 윤장호 전무를 부사장으로, 김철규 상무와 최영선 상무를 전무로, 이주용?장성권?최승호?박현석 이사를 각각 상무로 승진 발령하는 2023년 정기 임원인사를 5일 실시했다.


코람코는 최근 급격한 금리인상으로 인한 부동산투자시장 침체기에 대응해 리츠 및 부동산펀드로 보유 중인 부동산자산 가치 극대화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이번 인사를 결정했다.


윤장호 신임 부사장은 건국대 부동산금융 및 경제학 석사로 삼성에버랜드와 교보리얼코를 거쳐 2005년 코람코자산신탁에 합류했다. 윤 부사장은 국내에서 최초로 시도된 리츠를 통한 기업 사업재편 사례였던 SK네트웍스 주유사업부문 M&A를 진두지휘하며 ‘코람코에너지리츠’를 코스피에 상장시켰다. 이후 주유소 부지를 다양한 방식으로 개발해 지난해 연간 10%대 배당률을 만들어냈으며 강남권의 대표적 트로피에셋(Trophy Asset, 독보적 자산)인 삼성물산 서초사옥을 매입해 ‘더 에셋 강남’으로 탈바꿈시키는 등 국내 최고의 부동산 가치제고 전문가로 꼽힌다.


김철규 전무와 최영선 전무는 각각 리츠와 부동산펀드 분야에서 다양한 시도로 자산 가치를 극대화시키는 전략가로 통한다. 김 전무는 계열회사에서 활용도가 낮아진 일반창고를 상온과 저온저장시설이 갖춰진 복합물류센터로 개발해 자산 가치를 극대화하는데 중추적 역할을 했고, 개발사업?오피스빌딩?상장리츠 등 다양한 섹터에 투자하는 3건의 블라인드펀드로 총 7600억원의 자금을 운용하는 대표 운용역으로 맹활약하고 있다.


또한 최 전무는 개발사업에 특화된 블라인드펀드를 국내 최초로 설정했으며,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데이터센터 개발사업을 지난해부터 추진해 현재 사업을 본궤도로 올려놓는 등 산업 전반에 대한 분석력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코람코는 이번 임원 승진 발표 후 부문 조직개편을 단행해 부문?본부?팀 간 권한과 책임을 바탕으로 한 경쟁 속 시너지를 이끌어 낸다는 방침이다.


코람코 정기 임원인사 내용은 다음과 같다.


<승진>

◆부사장 △코람코자산신탁 윤장호 리츠사업2부문장


◆전무 △코람코자산신탁 김철규 리츠사업1부문장

△코람코자산운용 최영선 국내2부문장


◆상무 △코람코자산신탁 이주용 리츠사업1부문 투자운용1본부장

△코람코자산신탁 장성권 리츠사업2부문 투자운용1본부장

△코람코자산신탁 최승호 가치투자운용부문 투자운용본부장


△코람코자산운용 박현석 국내1부문 투자운용1본부장




이광호 기자 kh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