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2Q 실적시즌 앞두고…상장사 이익 추정치 하향 이어져

수정 2022.07.03 12:27입력 2022.07.03 12:27
서체크기
2Q 실적시즌 앞두고…상장사 이익 추정치 하향 이어져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올해 국내 기업들의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때문에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주가가 더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3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컨센서스 추정 기관 3곳 이상이 실적 추정치를 제시한 상장사 239곳의 올해 연결기준 순이익 전망치는 182조1428억원으로 지난해보다 0.2% 감소했다.


2분기 실적 추정치가 있는 177개 상장사의 2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동기보다 0.4% 줄어든 35조9321억원으로 예측됐다. 이들 상장사의 2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48조8565억원으로 2.5% 늘었지만, 지난해 동기보다 감소한 곳은 59개사로 전체의 33.3%를 차지했다.


2분기 영업이익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 기업은 LG전자, 현대모비스, POSCO홀딩스, 삼성바이오로직스, NHN, 더블유게임즈, 아모레퍼시픽, 호텔신라, 한화, 이마트,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롯데케미칼 등이다.


아울러 오는 7일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개막될 2분기 어닝시즌(실적 발표 시기)을 앞두고 주요 기업의 이익 추정치 하향 조정도 잇따라 투자심리를 어둡게 하고 있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최근 2주간 코스피 상장사의 올해 2분기와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각각 1.0%, 2.8% 하향 조정됐다. 4분기 영업이익 하향 조정폭은 3.6%로 더 크다.



특히 D램 가격 하락 우려에 삼성전자 영업이익 전망치 하향 조정 폭은 2분기 3.1%, 3분기 7.5%, 4분기 8.9% 등으로 갈수록 커졌다. 전체 주식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이들 반도체 기업의 실적이 줄어들면 코스피 기업의 실적 추가 감소도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신한금융투자도 삼성전자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전망치를 종전보다 각각 1.5%, 2.7% 낮춘 313조7000억원, 58조5000억원으로 제시했다. KB증권은 SK하이닉스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전망치를 기존 59조6890억원과 15조2820억원에서 59조4030억원과 14조3980억원으로 낮췄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