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스포츠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경기 도중 실신
최종수정 2020.06.26 07:12기사입력 2020.06.26 07:12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경기 도중 실신 구급차로 이송되는 염경엽 감독/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프로야구 염경엽(52) SK 와이번스 감독이 25일 두산 베어스와 경기 도중 갑작스럽게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이날 염 감독은 오후 3시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더블헤더 1차전에서 2회 초 종료 후 더그아웃에서 갑작스럽게 쓰러졌다.

당시 염 감독은 인천 송도 플러스 병원으로 후송될 예정이었지만, 대형 병원에서 검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인천 길병원으로 갔다.


SK 관계자는 "감독님이 이송 중 의식이 약간 돌아왔다. 일단 응급실에서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라며 "의사로부터 불충분한 식사와 수면, 과도한 스트레스로 심신이 매우 쇠약한 상태라는 진단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병원 측에서는 정확한 진단을 위해 입원 후 추가 검사를 권유했다"라고 덧붙였다.

염 감독은 최근 SK의 성적 부진으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SK는 올 시즌 초부터 성적 부진으로 최하위 순위까지 내려간 이후 이날 경기 전까지 7연패를 기록하며 9위에 머물렀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