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지역
"평창경기장, 年74억 적자"…'하얀코끼리' 우려 현실로
최종수정 2019.08.13 10:06기사입력 2019.08.13 10:03

문체위 김영주 위원, KDI 연구용역 결과 공개
슬라이딩센터·스피드스케이팅장·하키센터 운영비
강원도 산출 금액보다 22억원 이상 증가

"평창경기장, 年74억 적자"…'하얀코끼리' 우려 현실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슬라이딩센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시설을 관리하는데 매년 74억원 이상의 적자가 불가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강원도가 추산한 금액보다 22억원 이상 증가한 수치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재원 조달 방안을 두고 논란이 예상된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영주 위원(더불어민주당)이 13일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으로부터 보고받은 '올림픽 경기장의 효과적인 사후활용 방안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평창올림픽 3개 시설(슬라이딩센터, 스피드스케이팅장, 하키센터)의 연간 운영비는 모두 102억9300만원으로 나타났다. KDI가 추산한 이 시설의 연간 운영수입은 28억5100만원에 불과하다. 이대로라면 매년 74억4200만원의 적자가 발생하는 것이다.


강원도는 당초 KDI에 3개 시설의 운영비용으로 연간 80억5100만원이 필요하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KDI가 산출한 결과 강원도가 책정한 운영수입 가운데 인건비와 전기요금 산정방식 등에서 오류가 발견됐다. 이 때문에 운영비용도 계획안보다 22억4200만원이나 증가했다.


KDI가 시설별로 분석한 운영수지의 세부 결과에 따르면 슬라이딩센터 적자는 26억1400만원(운영비 37억7000만원·운영수입 11억5600만원), 스피드스케이팅 적자는 21억3200만원(운영비 30억6600만원·운영수입 9억3400만원), 하키센터 적자는 26억9600만원(운영비 34억5700만원·운영수입은 7억6100만원)으로 추정된다.

"평창경기장, 年74억 적자"…'하얀코끼리' 우려 현실로 자료=김영주 의원실 제공


강원도는 3개 시설에 대한 국가대표 훈련비용 명목으로 20억1000만원을 국비로 지원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청했다. 그러나 시설을 이용하는 대상에 국가대표는 물론 전문선수와 일반인도 포함돼 국가대표만 이용하는 시간을 반영한 국고 보조금 재산정이 필요하다고 KDI는 설명했다.


가령 국가대표가 슬라이딩센터 10시간 중 5시간, 스피드경기장 및 하키센터 10시간 중 2시간을 이용할 경우 국고 보조금은 연간 약 5억4300만원이다. 3개 시설 모두 10시간 중 5시간을 국가대표가 이용할 경우 지원해야 할 보조금은 연간 9억9600만원으로 제시했다.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달 중 KDI가 발표한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강원도·기재부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주 위원은 "국가대표와 등록선수들이 훈련장소로 활용하고, 각종 국내외 대회를 개최하여 관광을 활성화시키는 등 경기장 사후활용은 바람직하다"면서도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강원도와 문체부는 서로 책임 떠넘기기를 그만하고, 74억원의 운영비 적자 해결방안을 기재부와 함께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