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 코리안드림④]서울 외국인주민도 고령화 시작됐다

수정 2022.07.06 07:14입력 2022.06.30 09:55
서체크기

5060세대 비율 30% 돌파
5년 이상 장기 체류자↑
구로·영등포·금천 등에 몰려

[뉴 코리안드림④]서울 외국인주민도 고령화 시작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서울 외국인주민의 연령대가 전국 여타 지역보다 높게 나타나면서 '고령화 현상'이 시작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060세대의 비중이 30%를 넘어감에 따라 외국인주민 고령화 현상에 대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다.<관련기사> '뉴 코리안드림'


서울 외국인주민 5060 30% 넘어…5년 이상 장기 체류자↑

서울시연구원이 지난 17일 발간한 '포괄적 고령화 대비 지원 및 외국인주민 정책수요별 지원 방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외국인 주민 50대 비율은 20.0%, 60대 비율은 13.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서울의 경우 외국인주민이 5년 이상 장기 체류하는 비율이 높기 때문에, 향후 노후를 국내에서 보내는 경우도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서울 외국인주민의 체류기간을 보면 5~10년 미만은 23.6%로 전국(20.5%)보다 높고, 10년 이상도 14.5%로 전국(11.9%) 보다 높았다. 한국계 중국인이나 중국인, 일본인 등 동북아 출신이 72.9%로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성별은 남성보다 여성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고령화 따른 '공적 사회안전망' 구축 필요…지역별 특성화 정책 마련 시급

전문가들 역시 장기 체류와 고령화에 따른 의료비, 서울의 공적 사회안전망 진단과 대책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송재룡 경희대 사회학과 교수는 "외국인주민 역시 사회 구성원의 한 사람으로 보고, 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관련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며 "특히 65세 이상 노인에 관련한 사회안전망 정책은 차별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외국인 인력 방안 활용과 관련해선 "법과 제도 변화와 문화·정서적 공감대가 먼저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현 시점에선 한계가 있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각 지역별 특성화된 정책 수요와 외국인주민 정책의 중요성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서울에서 외국인 집중도가 큰 지역은 구로, 영등포, 금천구 등 '서남 2생활권'으로 나타났다. 특히 구로구와 영등포구는 외국인주민이 5만명을 넘고, 금천구도 3만명을 넘어 외국인주민 집중 정도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서울시는 수도권이자 대도시로서 인구의 10% 이상이 외국인주민으로 집중된 자치구 등이 나타나고 있어 지역에서 더 특성화된 정책 수요와 외국인주민 정책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