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스타트업 분투기⑤-1] '그랩'의 땅 싱가포르…돈·인재·네트워크 다 갖춘 스타트업 '성지'
최종수정 2020.01.16 11:28기사입력 2020.01.16 11:28

스타트업 생태계 동남아 1위·세계 14위 싱가포르
동남아의 '관문' 역할하며 자본·인재 몰려
정부도 적극 지원…생태계 선순환 틀 잡혀

[스타트업 분투기⑤-1] '그랩'의 땅 싱가포르…돈·인재·네트워크 다 갖춘 스타트업 '성지' 14일 싱가포르 차이나타운 일대에서 한 그랩 드라이버가 음식 배달을 하고 있다. 우버와 같은 차량공유(카풀) 등 모빌리티에서 시작한 그랩은 금융, 음식배달 등 다양한 분야로 서비스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싱가포르=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차량공유(카풀) 서비스 '우버'의 아성이 전 세계를 휩쓸 때에도 무너지지 않은 기업이 있다. '앞마당' 동남아시아지역에서 우버를 흡수해버린 싱가포르 간판 모빌리티 기업 '그랩'이다. 기업가치 6조원 이상으로 평가받으며 모빌리티 '공룡'으로 도약 중인 그랩이 성공한 배경은 싱가포르의 탄탄한 스타트업 생태계다. 자유롭게 사업을 펼치고 확장할 수 있는 풍부한 자금, 정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 6억명 이상의 인구에서 배출되는 인재들이 한 데 어우러진 무대였다. 그랩의 최고경영자(CEO)이자 창업자인 앤쏘니 탄이 고향인 말레이시아를 뒤로 하고 싱가포르 귀화를 결정한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네트워크ㆍ자원 몰리는 동남아의 '관문'="동남아시아에서 스타트업으로 성공하길 원한다면 싱가포르로 향하라." 스타트업 업계에 '황금률'로 자리 잡은 말이다. 실제로 싱가포르는 자본과 인재가 몰리며 동남아시아 스타트업 최선두로 나아가고 있다. 글로벌 스타트업 분석기관 '스타트업게놈'이 자금유치, 인재, 기업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발표한 2019년 스타트업 생태계 순위(도시 기준) 상위 20위에 이름을 올린 동남아시아 도시는 싱가포르(14위)가 유일하다. 경쟁자였던 홍콩은 25위에 그쳤다. 자본도 몰렸다. 센토벤처스에 따르면 싱가포르 기반 벤처캐피탈(VC)들의 지난해 상반기 기술 분야 투자금은 59억9000만달러로 전체 동남아시아 지역의 25%를 차지했다. 전년 13%에서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수준이다.

[스타트업 분투기⑤-1] '그랩'의 땅 싱가포르…돈·인재·네트워크 다 갖춘 스타트업 '성지'


동남아시아 최대 공유오피스 스타트업 '저스트코'도 이에 착안해 출발했다. 앤디 심 저스트코 디지털 혁신 부문 부사장은 13일 저스트코 싱가포르 마리나스퀘어점에서 아시아경제와 만나 "싱가포르에 몰리는 자본과 인재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한편 동남아시아의 문화를 기반으로 다양한 네트워크를 구성할 수 있도록 사업을 펼쳐왔다"며 "위워크 등 타 문화권의 선발주자들도 따라할 수 없는 부분이기 때문에 동남아시아 최대 공유오피스 기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스트코는 이를 기반으로 2011년 첫 출발 이후 6년 만에 기업가치 2억달러를 돌파했다. 현재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7개국 40개 지점을 운영하는 한편 동남아시아에 진출 전문 지원 조직 '킬사(KILSA)'와 제휴를 맺고 스타트업들의 '스텝업'에 있어 튼튼한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스타트업 분투기⑤-1] '그랩'의 땅 싱가포르…돈·인재·네트워크 다 갖춘 스타트업 '성지' 싱가포르 공유오피스 업체 저스트코의 앤디 심 혁신부문 부사장이 13일 싱가포르 저스트코 마리나스퀘어점에서 기자와 만나 사업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건너와 동남아 지역 공략을 추진 중인 데이터 교환 전문 스타트업 에잇와이어는 대표적인 사례다. 이미 태국의 한 정부 기관과 독자적으로 제휴를 맺었지만 동남아시아 전역으로 영역을 넓히기 위해 저스트코와 킬사, 등과 함께 싱가포르 진출을 추진 중이다. 필립 박 킬사 공동대표는 "동남아시아 문화권의 거버넌스에서는 중국이나 유럽연합(EU) 등과 달라 싱가포르를 비롯해, 필리핀,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등 주도 국가에 의해 새로운 기술이나 제도, 사업등의 성공 여부가 결정되곤 한다"며 "특히 싱가포르에서 사업성이 검증된다면 동남아시아 전역으로 확대할 수 있는 잠재력을 인정받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정부 차원의 막강한 지원=업계 뿐만 아니라 정부 차원의 노력도 생태계 조성에 큰 힘이 됐다. '지속적으로 성장 가능한 국가'는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가 올해 신년사에서도 강조한 의제다. 특히 이 의제 실현의 핵심 동력으로 스타트업을 꼽았다. 싱가포르 최고의 이공계 대학으로 꼽히는 국립 난양공과대학교(NTU)의 에너지연구소(ERI@N)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펼치는 배경이다. 민호건 ERI@N 혁신 부문 매니저는 14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아시아경제와 만나 "지속 성장 가능 국가라는 의제 아래 에너지 연구기관에서도 스타트업에 집중하기 시작했다"며 "에너지 관련 산업은 초기 투자와 지원이 절실한 만큼 정부가 직접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타트업 분투기⑤-1] '그랩'의 땅 싱가포르…돈·인재·네트워크 다 갖춘 스타트업 '성지' 민호건 싱가포르 난양공대 에너지연구소(ERI@N) 혁신 부문 매니저(왼쪽)가 13일 싱가포르 저스트코 마리나스퀘어점에서 아시아경제와 만나 정부의 창업 육성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현재 ERI@N은 단순히 에너지 관련 연구 기관이 아니라 스타트업 육성 및 지원 기관으로 거듭나고 있다. 신기술 연구 개발을 넘어 사업화를 가장 큰 목표로 삼고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민 매니저는 "기본 시설만 해도 몇십억원에 달하는 기술들이지만 난양공대 캠퍼스 자체를 테스트베드로 제공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사업화를 돕고 있다"며 "싱가포르 남부 세마카우섬에 에너지 관련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력 생산량, 소비 규모 등 각종 데이터를 제공하며 스마트 그리드와 같은 큰 규모의 사업 아이템을 스타트업들도 도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대표적인 예"라고 설명했다.


특히 주효한 것은 ERI@N의 경우 학계 전문가 뿐만 아니라 각 분야별 현업에 종사했던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인력이 꾸려졌다는 점이다. 민 매니저는 "제품화와 사업화가 가능한 기술성숙도(TRL) 7~9단계 수준을 갖춘 현업출신 전문가들이 다수 포진해 있어 신재생에너지, 스마트시티, 자율주행, 배터리기술, 탄소에너지 절감 등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모든 분야를 관리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과정을 통해 이미 트랜스파이(무선충전), '이스팟(전력소비 최적화)' 등의 기술 기반 스타트업들이 독립한 상태다.

◆일관된 규제 정책에 생태계 선순환=혁신 스타트업의 가장 큰 걸림돌인 규제 불확실성도 적은 편이다. 다소 시간이 걸리지만 민간의 의견도 세밀하게 검토하며 받아들이는 한편 한 번 정한 방향성을 꾸준히 유지하기 때문이다. 드론 관련 정책이 대표적이다. 민 연구원은 "현재 싱가포르 항공청과 함께 드론 시범 운용 시설 관련 규정을 만들며 이미 17차례 공청회를 진행했다"며 "현행 규제를 적용할 수 없는 사업 모델에 대해 일정 조건 하에 허용해주는 샌드박스 제도를 시행할 때에도 기업과 정부, 비정부기관까지 모두 포함시켜 다양한 의견을 듣고 큰 방향성을 정한 뒤 꾸준히 추진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규제 샌드박스의 경우 2016년 싱가포르 통화청(MAS)이 금융 분야에서 최초로 시작한 이후 각 부처와 협업하며 교통, 에너지, 의료, 환경 분야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 같은 기조가 정해지자 2018년에는 이를 더욱 신속히 처리하는 샌드박스 익스프레스 제도도 도입했다. 금융 분야에서 기술이 혁신적이고 사업 모델이 건전한 기업의 경우 신청 21일만에 사업을 허가해주고 있는 것이다. 피카소 테런스 아시아와이드캐피털 대표는 "이 같은 일관된 기조의 정책 때문에 투자자 입장에서도 빠르게 판단을 할 수 있어 유리하다"며 "작은 사업들도 저스트코 같은 네트워크 활용해서 그랩과 같이 커질 수 있다는 공감대가 투자 업계에 널리 퍼져 있기 때문에 창업과 투자라는 생태계의 선순환이 이어지고 있는 셈"이라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