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스타트업 분투기④-2] 스케일업, 벤촉법으로 물꼬 튼다
최종수정 2020.01.14 13:46기사입력 2020.01.14 11:25

스케일업 펀드 올해 3조원 규모 조성 계획
펀드 '쪼개기' 벗어나 '사이즈업' 필요

[스타트업 분투기④-2] 스케일업, 벤촉법으로 물꼬 튼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2020년은 국내 스타트업의 '스케일업'에 초점을 맞추는 원년이다. 성장 잠재력을 지닌 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스케일업 펀드를 올해부터 가동한다. 벤처 투자 관련 규제를 해소하는 벤처투자촉진법도 지난 9일 통과됐다.


정부는 3년간 12조원 규모의 스케일업 펀드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정부가 조성하는 모태펀드로 40%가량을 출자받는 민간 투자사들이 출자자들을 모집해 60%를 확보하는 방식이어서 민간 밴처캐피털(VC)의 참여도 관건이다. 정부는 이달 말 구체적인 펀드 조성 계획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김주식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투자과장은 "금융위원회와 함께 올해 3조원의 예산을 투입해 스케일업 펀드를 조성, 민간 벤처펀드에 출자할 것"이라며 "업력 제한을 두지 않고 성장 단계에서 제대로 평가받고 대규모 자금도 조달할 수 있도록 펀드 단위를 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성인 벤처캐피탈협회장은 "정부가 스케일업 펀드를 도입한 것은 기존 산업을 대체하고 혁신성장의 주체가 되는 스타트업을 육성하겠다는 방증"이라며 "국내 VC가 자발적으로 펀드 규모를 키우기가 쉽지 않은데 정부가 최대 1조원 규모의 펀드를 만들면 국내 VC도 참여해 트랙 레코드를 쌓을 수 있고 점차 민간 투자금 비중을 늘려가야 한다"고 말했다.

벤처투자촉진법이 국회에서 통과되면서 벤처 투자의 질이 향상되는 전기도 마련했다. 창업투자회사들이 국내 업체에 우선 투자하고 40% 범위 내에서만 해외 투자를 허용했던 규정도 사라졌다. 창업지원법과 벤처특별법에서 금지했던 금융업과 부동산업, 숙박ㆍ음식업에 대한 투자도 허용됐다. 개별 펀드에서 40% 이상 의무적으로 투자해야 했던 의무 기준이 보유펀드 합산 기준으로 바뀌어 유연한 투자가 가능해졌다.


스타트업 업계 관계자는 "똑같은 모태펀드를 쪼개서 쓰기보다는 하나의 기업을 제대로 밀어주고 펀드 사이즈를 몇천억 원 규모로 늘릴 수 있도록 정부가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며 "민간 투자자들은 정부가 물리적 여건을 조성하면 선이 굵은 베팅을 해야 한다. 지금까지 큰 베팅 사례가 드물지만 올해부터는 조금씩 나타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