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IFA2019]"왕좌는 하나" IFA 달군 한중일 삼국지
최종수정 2019.09.10 11:12기사입력 2019.09.10 11:12

韓 독주에 中 무서운 성장·日 영광 재현 내세워 기술 전쟁
AI·IoT·5G 활용 TV 스마트 가전 등 초연결시대 잰걸음

[베를린(독일)=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독일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 최대가전전시회 'IFA 2019'는 글로벌 IT업계 패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한중일의 무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중일 IT업체들은 이번 IFA에서 가전 중심에서 벗어나 5세대 이동통신(5G), AI, IoT 등의 최대 이슈와 관련된 제품과 트렌드, 미래 화두 등을 던지며 주목을 끌었다.


주연은 한국의 IT업체들이다. 글로벌 가전 '맞수'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이번 IFA에서도 '8K TV', '접는폰' 등을 선보이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후발주자인 중국 업체들의 비약적 성장은 다른 업체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과거의 영광을 기억하고 있는 일본 업체들은 '어게인 저팬'을 선언했다. 일본은 이번 IFA에서 정부까지 나서 자국 기업들을 지원하며 한국 타도에 나섰다.


[IFA2019]"왕좌는 하나" IFA 달군 한중일 삼국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관람객들이 삼성전자 전시장에서 '갤럭시 폴드 5G'를 체험하고 있다.

◆한중일 전시장에 몰린 관람객 =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전시장에는 관람객이 개막 첫날인 지난 6일 부터 대거 몰렸다. 삼성전자가 처음 일반에 공개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코너에는 첫날부터 줄이 끊이지 않았다. LG전자 전시장 입구의 '올레드 폭포'에서는 관람객들이 눈을 떼지 못했다.


TV와 생활가전 등 대부분 제품에서 삼성전자LG전자는 다른 업체들과 현격한 기술 격차를 보이면서 국내외 기업 대표단의 필수 견학 코스가 됐다.

중국은 물량 공세로 맞섰다. 전체 1900여개 참가 기업·단체중 40%인 780여개가 중국 국적이었다. 물량 공세와 함께 8K TV 등 첨단 제품도 선보였다. 중국 스카이워스가 인수한 독일 TV업체 메츠는 LG전자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8K OLED TV를 내놨다. 또 TCL, 하이센스, 창훙은 일찌감치 8K 제품을 공개하고 이번 IFA에선 상용화 제품들을 선보였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개막일인 지난 6일 삼성 사장단은 연이어 중국 가전업체 전시장을 방문했다. 소비자가전(CE)부문장인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과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하이얼·TCL·하이센스·창훙·스카이워스 등 중국 가전업체 부스를 방문해 전시부스를 꼼꼼하게 살폈다. 이들은 자사 제품을 모방한 중국 제품 앞에서 걸음을 멈추고 한참을 들여다 보는 등 중국업체들의 맹추격을 의식하며 기술수준을 가늠했다.


삼성전자 한 관계자는 "사장들이 한달음에 중국 부스부터 달려갔다"면서 "전통 가전 강자인 밀레, 보쉬나 일본 쪽보다도 중국 업체들이 무섭게 치고 올라오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정부까지 나서는 모습이었다. 경제산업성의 세키 요시히로 부대신(차관급)과 니시야마 게이타 상무정보정책국장 등 정부 고위 인사가 직접 공식 행사에 참석, 일본 기업들을 측면 지원했다. 기술력은 한국에, 가격경쟁력은 중국에 밀리는 현실을 직시한 것으로 보인다.


[IFA2019]"왕좌는 하나" IFA 달군 한중일 삼국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관람객들이 중국 가전업체 하이센스가 공개한 8K TV를 살펴보고 있다.

◆초연결성, 5G+8K = 이번 IFA에서 참가 업체들이 구현하고자 했던 것은 4차혁명시대를 관통하는 초연결성이었다. 50여개국에서 참가한 1900여개 기업과 단체들은 AI·IoT·5G 등을 활용한 TV, 스마트 가전, 모바일 제품, IT 기기를 선보였다. TV, 세탁기, 냉장고 등 개별 기기와 연결되는 관련 생태계가 화두였다.


그중에서도 5G가 화두중에 화두였다. IFA 주최 측 역시 올해 행사의 핵심 키워드로 5G와 연결성을 꼽았다. 글로벌 IT업체들은 전통 가전과 함께 유럽에서 최근 상용화를 시작한 5G를 핵심 키워드로 삼아 가전을 넘어 5G시대 모바일 전시회로의 변신을 알렸다. 이동통신사와 칩셋 제조사,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5G 관련 제품과 서비스를 전시했다.


'가전박람의 꽃'인 TV 분야에서는 기존 4K TV보다 화질이 4배 선명한 8K TV가 전면에 등장했다. 세계 TV 시장 1위 삼성전자는 55인치부터 98인치까지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8K QLED TV를 선보였다. LG전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가운데 세계 최고 크기와 해상도를 갖춘 88인치 올레드TV와 8K 나노셀 슈퍼 울트라 HD TV 선보였다.

[IFA2019]"왕좌는 하나" IFA 달군 한중일 삼국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관람객들이 LG전자 전시장에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해외명 LG G8X 씽큐)와 새로운 듀얼스크린을 살펴보고 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