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IFA2019]송대현 LG전자 사장 "공간가전 새 화두, 가전사업 큰 기회"
최종수정 2019.09.09 11:25기사입력 2019.09.09 11:25

편리한 가전제품 한계 극복
신개념 융복합제품 개발
고객에 공간솔루션 제공

[IFA2019]송대현 LG전자 사장 "공간가전 새 화두, 가전사업 큰 기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베를린(독일)=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송대현 LG전자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장(사장)이 '공간가전'이라는 새로운 화두를 던졌다. 위 아래 두 개의 세탁기를 결합해 공간활용성을 높인 '트윈워시'처럼 가전사업을 공간 활용이라는 개념으로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송 사장은 7일(현지시간)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 개최지인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객들에게 단순히 편리함을 제공하는 가전이 아니라, 거실, 주방, 침실 등 집안의 모든 영역에서 공간과 조화를 이루고, 고객가치를 더해주는 새로운 공간 가전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기존 가전제품의 한계를 극복하고 가전 본연의 성능과 공간 효율성을 동시에 높인 신개념 융복합 제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송 사장은 "최근 밀레니얼 세대가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가전과 공간에 대한 트렌드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면서 "LG전자는 제품의 디자인뿐 아니라 기능과 서비스까지도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솔루션을 제시해 프리미엄 가전 트렌드를 선도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번 IFA에서도 '그레이트 리빙·키친', '홈오피스·홈시네마', '스타일링룸·세탁라운지' 등 실제 생활공간에서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공간 솔루션을 제시했다.


송 사장은 최근 먼지 낌 현상 등이 논란으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한 의류건조기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선 "소비자 보호원의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최근 소비자원의 시정 권고에 따라 2016년 4월부터 현재까지 판매된 트롬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145만대에 대해 기존 부품을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하는 무상 수리 조치를 진행하기로 했다.


송 사장은 "소비자 불편을 끼친 부분에 대해서는 감동으로 다시 돌려드리겠다. 후속작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일부 고객들이 무상수리 대신 환불요청을 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선 "현재 말씀드릴 수 있는건 한국소비자 보호원의 권고사항을 충실히 이행하고 소비자들이 실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기본방침"이라고 에둘러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