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IFA2019]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올해 QLED TV 5백만 대 이상 판매 예상"
최종수정 2019.09.08 13:48기사입력 2019.09.08 11:00
[IFA2019]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올해 QLED TV 5백만 대 이상 판매 예상"


[베를린(독일)=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삼성전자는 올해 QLED TV 판매 500만 대를 달성해 프리미엄 시장에서 경쟁사와의 격차를 확대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향후 TV 사업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QLED TV 판매 확대에 힘입어 금액 기준 31.5%의 시장 점유율로 업계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한종희 사장은 “올해 상반기만 QLED TV를 2백만 대 가량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의 실적을 기록했다”라며 “하반기에는 QLED 8K, 초대형 TV 시장 확대를 통해 올 한해 500만대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경쟁사와의 격차를 벌리기 위해 75형 이상 TV 시장에서 60%의 점유율(금액 기준)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8K 판매 확대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8K TV를 처음으로 출시한 지 1년도 안돼 약 60개국에 도입하고 98형부터 55형까지 풀 라인업을 구축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한편, 8K TV 시장 확대를 위해 삼성전자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것 중 하나가 인공지능(AI) 기반 화질 업스케일링 기술이다.


한종희 사장은 “삼성전자는 2016년부터 AI 기반 8K 업스케일링 기술 확보를 위해 1000억이 넘는 과감한 투자를 했다"고 밝히며, “사업부는 물론 삼성 리서치, 삼성 리서치 아메리카에 있는 3개의 화질 연구소가 협업을 통해 이뤄낸 혁신”이라고 말했다.


삼성 리서치 아메리카는 AI 알고리즘과 온 칩(On-chip) 선행 기술, 삼성 리서치는 AI 알고리즘 최적화와 8K 칩 상용화, 사업부는 AI 기반 데이터 학습 강화와 제품 양산기술을 맡았다.


삼성전자의 화질 업스케일링 기술은 현실감, 입체감, 현장감 등에서 차별화된 성능을 가지고 있으며, 이 기술은 향후 선보일 마이크로 LED TV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기술이다.


마이크로 LED 스크린은 화면의 크기·비율과 함께 해상도에 제약이 없는 것이 특징인데, 해상도에 상관없이 최적의 화질을 구현해 주기 위해 이 기술은 필수적이다.


한종희 사장은 “향후 마이크로 LED TV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AI 업스케일링 기술에 대한 연구와 투자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본격적으로 마이크로 LED 스크린 판매에 돌입했다.


상업용 제품인 ‘더 월 프로페셔널(The Wall Professional)’은 올 2월, 럭셔리 홈 엔터테인먼트용 제품인 ‘더 월 럭셔리(The Wall Luxury)’는 가정용에 맞게 새로운 UX, 슬림한 디자인, AI 업스케일링 기능을 적용해 8월에 출시했다.


한종희 사장은 "마이크로 LED는 자발광 디스플레이의 최종 솔루션이 될 것"이라며 "더 월 럭셔리 146형의 초기 반응이 좋아 일반 TV 형태의 제품을 도입하기 위해 여러가지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삼성만의 차별화된 화질·반도체·AI 기술로 스크린이 중심이 되는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 Everywhere)전략을 펼쳐 나가겠다고 강조했으며, QLED와 마이크로 LED를 통해 내년 CES에서는 더 진화된 TV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