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황교안 "문 정권, 검찰 조직 파괴…특검 추진할 것"

최종수정 2020.01.24 12:20기사입력 2020.01.24 12:20
황교안 "문 정권, 검찰 조직 파괴…특검 추진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검찰 인사를 '검찰 무력화, 사법방해'로 규정하고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정권의 검찰 무력화, 사법방해가 극에 달하면서 더 이상 특검논의를 자제할 수 없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법무부는 청와대 관련 사항을 수사중인 차장검사를 전원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황 대표는 "그 동안 우리 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한다는 차원에서 특검 논의를 자제해왔지만 오죽하면 검찰에서마저 특검 이야기가 나온다"라며 "한국당은 특검을 통해서 이 난폭한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막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 정권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반민주적 폭거를 일으키고 있다. 정권 실세의 비리와 부패에 대한 수사를 무력화하기 위해서 검찰 조직 자체를 파괴하고 있다"며 "검사장급 이상 인사에 이어서 검찰 직제 개편안 국무회의 통과, 차장급 검사 인사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식물 검찰 만들기'에 맞춰져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의) 범죄 혐의자에 대한 기소를 '날치기'로 규정하면서 법무부 장관은 복수를 벼르고 있다"며 "암세포를 검찰 곳곳에 심어 스스로 자멸토록 하는 야비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검찰 인사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황 대표는 "이런 검찰 대학살에 대해서는 우연히 이뤄진 것이라고 말할 수 없다"며 "이런 인사권 모두 대통령에게 있다. 대통령께서 이 내용을 알았는지, 몰랐는지 국민들에게 밝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곧 있을 4·15 총선에서 한국당에 지지를 보내줄 것도 부탁했다. 황 대표는 "반드시, 언젠가 검찰의 독립과 중립이 다시 세워지는 날이 올 것이다. 반드시 우리 검찰을 국민의 품에 다시 안겨드릴 날을 되찾고 말 것"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저희 한국당에게 나라를 다시 바로 세울 기회를 허락해달라. 저희가 압승해 문 정권의 폭정을 막을 수 있게 해달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