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최신혜의 외식하는날]"시식 그 이상의 의미"…외식업계에 부는 플래그십스토어 바람
최종수정 2019.09.22 14:12기사입력 2019.09.22 14:12

배달 트렌드 한계, 오프라인 공간 통해 충족
한정 신메뉴 선보이고 특화 공간 통해 소비자와 교감

[최신혜의 외식하는날]"시식 그 이상의 의미"…외식업계에 부는 플래그십스토어 바람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외식업계에 수 년째 플래그십 스토어, 팝업 스토어 바람이 불고 있다.


플래그십 스토어란 성공한 특정 상품 브랜드를 앞세워 전체 브랜드의 성격과 이미지를 극대화하는 매장을 일컫는다. 여기서 '플래그십'의 본 의미는 해군 함대의 기함으로, 기업의 주력 상품을 뜻하는 용어로 통용된다. 기업에서 플래그십 스토어를 통한 마케팅에 나선 시기는 1990년대 후반. 마케팅 초점이 제품에서 브랜드로 변화하면서다.


짧은 기간 운영하는 ‘임시 매장’을 뜻하는 팝업 스토어도 인기다. 팝업스토어의 시초는 2002년 미국 대형할인점 타깃이 신규 매장을 설치할 공간을 마련하지 못해 설치한 임시 매장이다. 기업에서는 시장에 새로 뛰어드는 브랜드나 제품이 고객 반응을 살피고 자신을 효과적으로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를 활용하기도 한다.


최근 외식업계에서는 배달로는 대체할 수 없는 오프라인 매장만의 매력을 통해 소비자들의 발걸음을 이끌기 위해 플래그십ㆍ팝업 스토어를 통한 체험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한시적으로 판매하는 신메뉴를 선보이거나 브랜드 이미지를 극대화한 인테리어 등을 설치해 소비자와의 교감을 형성하는 형태다.

하이트진로는 1980년대 주점을 현대적 감성으로 재현한 진로의 팝업스토어 '두꺼비집'을 한시적으로 오픈했다. 두꺼비집은 지난 4월 하이트진로가 새롭게 선보인 진로의 뉴트로 콘셉트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1980년대 정겨운 주점의 분위기를 그대로 연출했다. 홍대와 강남에서 45일간 운영된 두꺼비집은 총 1만2631명이 방문하는 등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한국야쿠르트는 플래그십 스토어 ‘하이프레시 카페’를 롯데백화점 일산점과 인천공항에서 운영 중이다. 하이프레시 카페는 카페 형식의 체험형 매장으로 한국야쿠르트의 주요 제품 및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잇츠온 제품과 야쿠르트를 활용한 음료 메뉴를 판매한다. 또한 프레시 매니저가 사용하는 이동형 냉장카트 ‘코코’를 체험해볼 수 있다.

[최신혜의 외식하는날]"시식 그 이상의 의미"…외식업계에 부는 플래그십스토어 바람


bhc치킨은 지난달 치킨과 맥주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비어존 매장 ‘종로점’을 오픈했다. 종로점이 위치한 서울 종로는 직장인과 대학생 등 20~30대 젊은 층의 유동인구가 많다. 또한 청계천과 인사동이 근접해 있어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방문하는 관광지이자 대한민국의 먹거리를 체험하는 명소로도 유명하다. bhc치킨은 종로점을 치맥 문화 확산 및 신메뉴 테스트 판매의 전초기지로 활용하여 종로의 핫플레이스로 육성할 계획이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