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방·외교
한국인, 일본보다 '아베'에 강한 비호감
최종수정 2019.09.13 13:13기사입력 2019.09.13 12:16

주변국·주변국 지도자 호감도 조사
"과거사 별개로 안보·경제는 협력을"
한국인 절반이 '투트랙' 접근법 지지

한국인, 일본보다 '아베'에 강한 비호감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지난 4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에 도착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탑승 차량 쪽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APF·타스·연합>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한일갈등이 격화하면서 한국인의 대일(對日) 인식이 최근 들어 더욱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의 주변국(북한·미국·일본·중국)에 대한 호감도 조사에서 일본은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 주변국 지도자에 대한 호감도, 즉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한 호감도는 그보다 더 낮았다.


정부의 한일갈등 대응 지지도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에 따라 엇갈렸다. 문 대통령을 지지할수록 정부의 대응책을 지지했다. 이는 한일갈등 해결에 양국 정상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13일 아산정책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위기의 한일관계, 한국인의 인식과 함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8월 한국인의 일본 호감도는 주변국 중 가장 낮은 2.30점을 기록했다. 10점 척도에서 10점에 가까울수록 '매우 호감이 있다', 0점은 '전혀 호감이 없다'는 의미다.


한국인, 일본보다 '아베'에 강한 비호감 <이하 자료=아산정책연구원>



특히 아베 총리에 대한 호감도는 1.10점으로 매우 낮았다.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2.40점)은 물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3.01점)보다 낮은 수치다. 국가별 호감도와 지도자별 호감도를 보면 지도자에 대한 호감도가 모두 낮았지만, 아베 총리의 경우엔 격차가 유독 컸다.

제임스 김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이는 국내 반일 정서가 아베 총리를 향해 있다는 점을 보여주며, 현 갈등 국면에서 아베 총리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의미"라면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일본과 아베 총리에 대한 한국인의 반감을 줄이는 측면에도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했다.


한국인, 일본보다 '아베'에 강한 비호감


정부의 한일갈등 대응에 대한 평가는 문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에 따라 달랐다. 문 대통령에 호의적일수록 정부의 대응을 호평했다. 이념성향에 따라서도 엇갈렸다. 자칭 진보성향 79.2%가 정부의 한일갈등 대응에 힘을 실었고, 반면 보수는 62.2%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이는 갈등의 분수령에서 한일 정상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면서 "문 대통령은 한일관계 복원을 위해 대화와 타협의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했다.


한국인, 일본보다 '아베'에 강한 비호감


다만 이처럼 한일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서도 다수의 한국인은 한일관계에 매우 현실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었다. 한일간 안보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과 '투 트랙' 정책을 지지하는 의견이 모두 절반을 넘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등의 한일안보협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52.1%로,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28.5%)보다 더 높았다. 과거사와 별개로 한일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도 59.3%가 동의했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역사문제에서 비롯된 한일갈등과 관계없이, 다수의 한국인은 한일협력이 필요하다고 봤다"면서 "이러한 국민 여론을 반영해 정부는 국익의 관점에서 양국간 경제·안보협력을 재개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향후 한일 정상은 9월 유엔 총회, 10월 일왕 즉위식, 아세안+한중일 정상회의, 11 월 APEC 정상회의 등에서 만날 수 있으므로, 이를 악화된 한일관계를 반전시키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9년 8월 19일~21일간 유선·휴대전화 임의번호화걸기(RDD) 전화인터뷰(CATI) 방식을 통해 이뤄졌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