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北, 돼지열병 발병 우려…통일부 "우리쪽 전파 가능성 대비"
최종수정 2019.05.29 19:08기사입력 2019.05.29 19:08
치사율 100%·예방백신도 없는 상황
북중 접경지역서 발병 사례…정부 긴장
통일부·농림부·지방자치단체·군 합동 대응
유엔 기구, 北돼지열병 매우 위험국 지목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통일부는 29일 "북중 접경지역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African Swine Fever) 발병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면서 "정부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특성상 남북 접경지역을 통한 전파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 100%에 예방백신도 개발되지 않은 돼지 전염병으로, 중국과 베트남 등 주변국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다.


통일부는 "북한 당국이 공식적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병 사실을 발표하거나, 국제기구에서 북한 지역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병 사실을 확인한 바는 없다"고 했다. 다만 "북한 언론 등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대한 주의를 촉구하는 등 자체적으로 관련 동향을 강조한 바 있다"고 했다.


혹여 질병의 남측 전파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정부는 통일부·농림부·지방자치단체·군이 합동으로 긴밀히 협조해나가고 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달 15일 공개한 '가축건강 위기지도'에서 북한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과 관련 '매우 위험(high risk)'한 국가로 지목한 바 있다. 특히 FAO는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멧돼지 1마리와 돼지 1마리 등 두 마리가 북한과 중국 국경 인근에서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北, 돼지열병 발병 우려…통일부 "우리쪽 전파 가능성 대비" 지난해 12월 27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가 아프리카 돼지열병 예방관리에 관해 안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앞서 정부는 돼지열병 관련 남북협력 필요성도 북측에 전달하기도 했다.


지난달 18일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최근 중국과 몽골 등 주변국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면서 "북한내 발병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관련 협력 필요성을 북측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남북간 협력에 필요한 여러가지 사안에 대해 수시로 협의하고 있다"면서 "동 사안에 대해서도 북측과 대비·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남북은 9.19평양공동선언에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바 있다. 남북은 전염병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해 쌍방의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를 협의하고, 필요한 대첵을 세워나가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남북 간 인플루엔자(독감) 관련 정보를 시범적으로 교환했다.


남북은 '남북보건의료 분과회담(11.7) 공동보도문'에서 "남과 북은 결핵과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들의 진단과 예방치료를 위해 서로 협력하며, 이를 위해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등을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