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홍콩 행정장관 "진심으로 사과…반성했다"
최종수정 2019.06.18 18:07기사입력 2019.06.18 18:07
홍콩 행정장관 "진심으로 사과…반성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18일 시민들에게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과 관련해 직접 사과했다.


람 장관은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환법 사태에 관련된 대처가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시민들에게 직접 사과했다.


그는 "홍콩 시민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한다"며 "홍콩 시위로 경찰, 언론인을 포함해 일부 사람들이 부상을 당했다는 사실이 슬프다. 다친 사람들이 빨리 회복되기를 바란다. 사회의 균열도 빨리 치유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민들의 크고 분명한 목소리를 들었다"며 "나는 시민들이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 이해한다. 이번 사건은 내가 좀 더 잘해야 한다는 것을 알게 해줬다"고 덧붙였다. 또 "지난 일요일 평화 시위에서 사람들이 자신과 정부에 대한 실망과 불만을 토론한 후 스스로를 반성하게 됐다"고도 말했다.

람 장관이 홍콩 시민들에게 사과한 것은 이번이 두번째다. 람 장관은 주최 측 추산 200만 명의 홍콩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온 지난 16일 저녁 서면 성명을 내고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시기가 늦은 데다 사과의 수위도 너무 낮다는 비판을 받았었다.


이번에 두 번째 공식 사과를 전한 것은 홍콩 시민들의 분노를 조금이라도 달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지난 12일 수만 명의 홍콩 시민이 입법회 건물 주변에서 송환법 저지 시위를 벌이자 경찰은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 등을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8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람 장관은 당시 시위를 "노골적으로 조직된 폭동의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람 장관은 다만 이번 기자회견에서 지난 12일 경찰의 시위대 강경 진압과 관련해 정부 차원의 별도의 조사를 할 것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또 사퇴 요구에 대해서도 기회를 달라며 말을 아꼈다.


송환법 완전 철폐와 람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람 장관은 "법안 추진을 보류하는 것으로 시민들의 요구에 대응했다.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법안 추진은 재개되지 않을 것"이라며 "(홍콩을)이끌 수 있는 또 다른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