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골드만삭스 "올해 韓 경제성장률 2.3%→2.1%"
최종수정 2019.06.18 17:18기사입력 2019.06.18 17:18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세계적인 투자은행(IB)인 골드만삭스가 18일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3%에서 2.1%로 낮췄다.


권구훈·아이린 최·헬렌 후 연구원은 이날 한국 금융시장과 한국은행에 관한 분석 보고서에서 "메모리 시장의 경우 D램의 바닥 통과 예상 시점을 오는 4분기에서 내년 2분기로, 낸드플래시는 오는 3분기에서 4분기로 각각 바꿨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의 두 주요 정보기술(IT) 기업인 삼성전자SK하이닉스의 이익 전망치도 낮아졌다고 알렸다.


골드만삭스는 이런 영향으로 수출이 약화돼 한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전 분기 대비 1.1%에서 0.9%로, 연 실질 GDP 성장률은 2.3%에서 2.1%로 각각 낮췄다.

내년 초까지는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긴장 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봤다.


골드만삭스는 한국은행이 내년까지 금리를 25bp(1bp=0.01%포인트)씩 두 번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오는 4분기와 내년 중반에 각각 진행될 것으로 봤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