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경제
"시진핑 방북은 북·중 협력 가속화 계기"
최종수정 2019.06.18 10:51기사입력 2019.06.18 10:51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시진핑 중국 주석의 오는 20~21일 방북이 북·중 협력 가속화의 계기 될 것이란 진단이 나오고 있다.


18일 중국 내 전문가들은 시 주석의 북한 방문이 북·중 수교 70주년, 4차례 '시진핑-김정은 만남' 뒤에 이뤄진다는 점에 주목하며 북·중 우호, 협력 가속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정지융 푸단대 한반도연구센터 주임은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를 통해 "시 주석의 북한 방문은 양국간 전통적 우호관계를 더욱 증진시킬 것"이라며 "유엔의 대북 제재로 북한 경제와 인민들의 생활 환경이 심하게 훼손됐다. 북한은 유엔 제재를 위반하지 않고 경제협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이웃국가들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은 중국의 일대일로 프로젝트 참여와 관련해 구체적인 계획을 논의하는데 관심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며 "중국 역시 북한이 비핵화를 지속하고 경제 발전에 초점을 맞추기를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샤오화 중국국제문제연구소 연구원도 "유엔의 대북 제재에도 불구하고 시 주석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중국과 북한은 여전히 협력할 수 있는 많은 부분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중국이 북한과의 협력 강화를 모색하더라도 유엔의 제재 범위 안에서 이뤄지겠지만 정부가 유엔 제재를 완화하려는 노력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중국 중공중앙당교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장량구이 교수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통해 "유엔의 대북제재 완화는 김 위원장이 가장 우선순위에 두고 있는 사안 중 하나"라며 "시 주석의 방북 때 중국은 북한에 유엔 재재 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하는데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북한에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식량과 의료 지원을 하는 것은 괜찮지만 중국은 유엔 제재 틀 안에서 북한을 지원해야지 이 틀을 깨고 앞으로 나아가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국이 북한의 핵 야망을 막지 못한 실패에서 얻은 교훈은 북한은 자발적으로 비핵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인민일보에 따르면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은시 주석 방북 관련 설명회에서 "시 주석의 이번 방문이 북중 관계에 새로운 모멘텀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양국 지도자는 새 시대 북ㆍ중 관계 발전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가 새로운 진전을 거두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