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도이체방크, 채권 하나 투자했다가 1.8조원 손해
최종수정 2019.02.21 14:06기사입력 2019.02.21 14:06
도이체방크, 채권 하나 투자했다가 1.8조원 손해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도이체방크가 채권 하나에 투자했다가 16억 달러(약 1조7976억원) 손해를 봤다고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이체방크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앞둔 2007년 78억 달러에 달하는 지방채를 사들였다. 이듬해 도이체방크는 채무불이행 우려에 대비해 1억4000만 달러를 주고 워런 버핏이 운영하는 투자회사 버크셔해서웨이에 보증 보험을 들었다.


내부에서는 가치하락을 두고 논란이 일었고 회계감사인 KPMG LLP 또한 도이체방크가 손실을 충당할 자금이 있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도이체방크는 결국 2016년 16억 달러 손실을 시인하고 매각을 단행했다.


WSJ는 이 손실 규모가 도이체방크의 단일 거래 기준으로 가장 큰 손실이자 지난 10년 간 금융가에서 발생한 가장 처절한 투자 실패 가운데 하나라고 지적했다.

도이체방크는 채권 보유 기간인 9년간 손실을 내부적으로만 인정했고 이후 채권을 매각한 뒤 경영진이 예전 실적을 다시 기술해야 할 지를 두고 논쟁을 벌인 끝에 재무 결과를 재조정하지 않기로 했다.


WSJ는 이 결정에 경영진, 감사, 사외 고문 등이 모두 참여했고 규제 당국도 그 결과를 보고 받았다고 보도했다.


도이체방크 대변인은 "해당 매매는 우리의 '비핵심 영업활동'을 종료하는 작업의 일부로 이뤄진 것"이라며 "사외 법률가와 감사도 매매를 심의하고 회계기준과 관행에 비춰 적합하다고 확인했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