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소프트뱅크, 올해 위워크 투자 규모 160억→20억 달러로 축소"
최종수정 2019.01.08 08:35기사입력 2019.01.08 08:35

"소프트뱅크, 올해 위워크 투자 규모 160억→20억 달러로 축소"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올해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WeWork)에 투자할 자금 규모가 당초 160억 달러(약 17조9200억원)로 예상됐으나 20억 달러(약 2조2400억원)로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보도했다.


FT는 소프트뱅크와 위워크의 협상 과정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소식통은 소프트뱅크와 위워크의 협상이 아직 최종 마무리 되지 않았으며 이르면 이번주 중 해당 내용이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투자가 무산될 가능성도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위워크 투자에는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는 참여하지 않는다. FT에 따르면 비전펀드는 위워크에 80억 달러(8조9440억원) 이상 투입한 주요 투자자다. 이번 투자는 소프트뱅크가 직접 투자할 것으로 예상된다. FT는 "소프트뱅크가 위워크의 최대주주가 되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시장에서는 지난해 말까지 소프트뱅크가 위워크에 160억 달러 규모의 자금을 투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만약 성사됐다면 이는 기술 관련 스타트업이 투자 받는 사상 최대 규모였다.


이번 협상은 최근 수개월간 증시에서 글로벌 대형 기술회사들의 주가가 폭락한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FT는 전했다. 소프트뱅크 주가는 최근 3개월 사이 33% 떨어졌다. 지난해 12월에는 통신장비업체 에릭슨이 제공한 시스템의 소프트웨어에 결함이 발생하면서 소프트뱅크 이동통신 서비스에 접속 장애가 발생하기도 했다.


한 소식통은 "소프트뱅크가 어떻게 일을 진행해야할지에 대해 더 망설이고 있으며 더욱 조심스러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위워크와 소프트뱅크 측은 이에 대해 관련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FT는 전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