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증시
中, 위안화 환율 0.25% 절하 고시…21개월만에 최고(종합)
최종수정 2018.10.18 11:45기사입력 2018.10.18 11:45

中, 위안화 환율 0.25% 절하 고시…21개월만에 최고(종합)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고 기존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유지한 가운데 중국 인민은행이 18일 중국 위안화 가치가 큰 폭으로 절하 고시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달러화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을 6.9275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전거래일 대비 0.25% 상승한 것으로, 지난해 1월 이후 21개월만에 최고치다. 환율이 오르면 통화 가치는 떨어진다. 위안화 환율은 지난 6개월 간 9% 올랐다.


앞서 미국은 이날 중국을 지난 4월과 마찬가지로 관찰대상국으로 유지하는 내용의 환율보고서를 발표했다. 최근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하면서 중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이를 하지 않는 대신 중국 위안화 약세를 면밀히 지켜보겠다고 경고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중국의 통화 투명성 결여와 최근 그 통화의 약세에 대해 특별히 우려한다"면서 "공정하고 균형 잡힌 무역을 달성하는데 큰 도전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 인민은행과 지속해서 논의하는 것을 포함해 중국의 통화 관행을 계속 모니터링하고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뒤따라 나온 중국의 고시환율 발표는 이를 감안했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중국 인민은행은 고시환율을 추가 절하하는 조치를 취했다. 고시환율 상승과 함께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오전 11시 25분(한국시간) 현재 전거래일대비 0.06% 오른 6.9349위안에 거래되고 있다.


위안화 환율이 올해 들어 상승세를 보이면서 심리적 저항선인 달러당 7위안을 넘어설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달러당 7위안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나타난 적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번 달러화 대비 위안화 환율 약세는 환율이 7위안까지 가치가 떨어질 우려가 높아진 상황에서 중국에서 자본 유출이 있을 것이란 투자자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오전 11시 18시(한국시간) 1.67% 떨어진 2518.87을 기록하고 있으며 선전종합지수도 1248.31로 전거래일보다 1.44% 하락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