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조용준의 여행만리]'비밀의 숲'이 열린다…허락된 시간은 열흘
최종수정 2019.07.10 11:00기사입력 2019.07.10 11:00

제주 거문오름 용암길, 거문오름 국제트레킹이 열리는 20~28일 개방

[조용준의 여행만리]'비밀의 숲'이 열린다…허락된 시간은 열흘 제주 거문오름은 천연기념물이자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오름이다. 거문오름 태극길은 예약을 하면 탐방이 가능하지만 용암길은 1년에 한번만 열리는 신비의 길이다. 사진은 거문오름 인근 백약이오름에서 바라본 소나기 내리는 성산일출봉과 주변 오름풍경.


[조용준의 여행만리]'비밀의 숲'이 열린다…허락된 시간은 열흘 제주에는 바람과 구름이 쉬어간다는 오름이 360여개가 있다.


[조용준의 여행만리]'비밀의 숲'이 열린다…허락된 시간은 열흘 하늘에서 본 거문오름 -제주세계유산센터 제공


[조용준의 여행만리]'비밀의 숲'이 열린다…허락된 시간은 열흘 거문오름 용암길, 녹음이 가득한 길을 걷고 있는 탐방객-한국관광공사 제공


[조용준의 여행만리]'비밀의 숲'이 열린다…허락된 시간은 열흘 거문오름 용암길의 종착지인 동굴카페인 다희연


[조용준의 여행만리]'비밀의 숲'이 열린다…허락된 시간은 열흘 전망대에서 능선을 바라보는 탐방객들-한국관광공사 제공


[조용준의 여행만리]'비밀의 숲'이 열린다…허락된 시간은 열흘 거문오름 주변에는 볼거리가 많다. 녹음이 가득한 비자림로



[아시아경제 조용준 여행전문 기자] 제주의 넘쳐나는 볼거리 중 최고를 치라면 단연 '오름'입니다. 이곳 사람들에게 오름은 말과 소를 놓아기르는 방목장이기도 하고 조상들의 묘가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오름에서 왔다가 오름으로 돌아가는 삶의 터전이자 안식처 같은 곳이지요. 그러기에 오름은 '제주의 속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오름은 제주 사람들이 쓰는 말로 기생화산이란 뜻입니다. 바람과 구름이 쉬어간다는 오름이 360여개가 있습니다. 제주들판을 달리다 보면 들판에 봉곳 하게 솟은 산 같은 구릉은 대부분 오름입니다. 오름은 자그마한 언덕 같은 것에서 산굼부리 같은 초대형까지 그 규모와 모양이 가지각색입니다. 그런 오름 중 특별한 오름이 하나 있습니다.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에 자리한 거문오름(천연기념물 444호)입니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오름입니다. 뿐만 아니라 2010년 정부가 한국형 생태 관광 10대 모델 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제주의 대표 생태 관광지입니다. 다른 오름과 달리 예약해야 탐방이 가능합니다. 특히 거문오름 '용암길'은 1년에 열흘간 한시적으로 개방하기에 이때를 놓치면 또다시 1년을 기다려야합니다. 7월말 제주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1년에 한 번 열리는 비밀의 원시림인 거문오름을 꼭 올라보시길 권해봅니다.


거문오름은 다른 오름처럼 민둥산이 아니라 숲이 울창하다. 삼나무와 편백나무, 소나무 등 다양한 나무가 빼곡하다. 오름이 숲으로 덮여 검게 보여서 '검은 오름'이라 불리다가 거문오름이 됐고 '신령스러운 공간'이라는 뜻도 있다.


그럼 거문오름이 다른 오름들을 제치고 왜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됐는지 한번 살펴보자. 보이지 않는 용암굴에 그 비밀이 있다. 거문오름은 해발 456m로, 오름에서 흘러나온 용암이 북동쪽 해안선까지 이어지면서 20여 개 동굴을 형성했다. 한 화산에서 이처럼 긴 동굴이 만들어진 예가 세계적으로 드물고 일부 용암굴에서는 석회굴의 모습까지 보인다. 이런 이유로 벵뒤굴, 만장굴, 김녕굴, 용천동굴, 당처물동굴 등이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됐고 2018년에는 웃산전굴, 북오름굴, 대림굴이 추가됐다.


거문오름 탐방 코스는 크게 두 가지다. 말발굽 모양 거문오름 분화구와 거문오름 정상부 아홉 개 봉우리를 순환하는 '태극길', 거문오름에서 용암이 흘러간 길을 따라 이어지는 '용암길'이다. 태극길은 평소 예약하면 걸어 볼 수 있지만, 용암길은 1년에 열흘간 한시적으로 개방한다.

용암길은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에서 출발해 거문오름 정상을 지나 상록수림, 곶자왈 지대의 산딸기 군락지, 벵뒤굴 입구, 알밤(알바메기)오름까지 이어지는 약 5km 코스로 3시간 정도 걸린다.


탐방로에 들어서면 먼저 촘촘한 삼나무 숲이 맞이한다. 미지의 세계로 들어가는 관문을 지나는 기분이다. 숲이 주는 피톤치드가 피부 구석구석에 들어오고, 눈도 시원해진다. 거문오름전망대까지 나무 데크가 놓여 걷기 편하다. 전망대에 오르면 능선과 함께 주변 오름이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전망대에서 데크를 따라 내려오면 본격적인 용암길 시작점이 나타난다. 입구에 호기심 많은 여행자를 환영하듯 찔레꽃이 활짝 피었다. 햇살이 내리쬐는데도 얼마 걷지 않아 축축한 습기가 느껴지고 사방에 고사리와 이끼가 보인다. 다른 숲에서 맛보지 못한 원시의 기운이 다가온다.


용암길은 대부분 곶자왈이다. 제주 방언으로 '곶'은 숲, '자왈'은 덤불을 뜻한다. 곶자왈은 '나무와 덩굴식물, 암석이 뒤섞여 우거진 곳'으로 이 안에서 제주의 독특한 생태를 볼 수 있다. 현무암이 이어진 척박한 환경에서 나무가 뿌리를 내리고 숲이 울창한 풍경이 신비롭다. 해발 약 350m로 비교적 평탄한 길인데, 곳곳의 온도와 습도가 다르다. 더워서 손부채를 하다가, 갑자기 으스스해져 온몸이 움츠러든다. 이끼로 뒤덮인 화산석과 양치식물이 타임머신을 타고 수만 년 전으로 여행하는 착각에 빠지게 한다.


신비로운 숲을 한참 걷다가 이마에 송골송골 땀이 맺힐 즈음, 반가운 바람이 불어온다. 지층 변화로 생긴 풍혈에서 나오는 바람이다. 구멍이 분화구 밖까지 이어져, 숲속으로 바람을 보내주니 천연 에어컨이다. 용암길 안으로 들어갈수록 원시림이 짙다. 양팔을 벌린 고사리 무리에 이어 나무뿌리가 눈길을 끈다. 척박한 바위에 뿌리를 내린 나무가 대견하다.


용암길에는 제주 사람의 역사도 있다. 이제 볼 수 없는 숯가마 터와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군이 주둔한 갱도진지다. 일제는 거문오름에 군사시설을 만들고 오름을 요새화했다. 일제강점기와 제주4ㆍ3의 아픔이 거문오름에 녹아 있다.


우거진 숲에서 나와 들판을 지나면, 용암대지에 있는 벵뒤굴을 만난다. 제주선흘리벵뒤굴(천연기념물 490호)은 제주도 용암굴 중 가장 복잡한 미로형 동굴이다. 비공개 지역이라 입구만 볼 수 있다. 용암길의 마지막 구간은 동굴 카페 '다희연'으로 여기서 셔틀버스를 타고 출발지로 돌아간다.


용암길의 감동을 더하고 싶다면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에 들르자. 이곳에서 화산활동으로 생성된 제주와 용암동굴, 거문오름의 다양한 식생 등 제주 자연의 숨결을 느끼고 경험할 수 있다. 일반에 공개하지 않는 당처물동굴과 용천동굴 전시 모형으로 동굴을 간접 체험하고, 다양한 화산석을 만져본다. 제주 설화를 바탕으로 한 4D 영상도 볼 만하다.


제주=글 사진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asiae.co.kr


◇여행메모

△거문오름 국제트레킹=용암길이 열리는 기간은 거문오름국제트레킹이 진행되는 20일부터 28일까지다. 거문오름국제트레킹은 2008년 첫 행사를 시작해 올해로 12회를 맞는다. 이 기간에는 예약 없이 오전 8시~오후 1시에 탐방 수칙을 교육받은 뒤 출입증을 지참하고 돌아볼 수 있다(무료). 거문오름 정상까지 해설사의 해설을 들으며 걷고, 자율적으로 거문오름을 둘러본다. 지난해부터 어린이 해설사가 활동하는데 쉬운 해설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인기다. 운동화나 등산화가 필수이며, 스틱은 허용되지 않으니 주의한다. 문의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거문오름 탐방)064-710-8981, 제주관광공사 064-740-6074



△주변볼거리=거대한 오름인 산굼부리를 비롯해 제주돌문화공원, 다희연, 월정리해수욕장(사진), 만장굴, 사려니숲길, 비자림 등이 있다.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