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DMZ 평화의길' 고성 지역, 23일부터 단체관광 가능
최종수정 2019.07.09 10:12기사입력 2019.07.09 10:12
'DMZ 평화의길' 고성 지역, 23일부터 단체관광 가능 강원 고성 DMZ 평화의 길 방문객들이 탐방에 나서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 고성 구간의 단체방문객 운영을 오는 23일부터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지속해서 제기된 단체관광 방문 요청에 부응하기 위해 고성 구간 B코스(버스 관광)에 한해 개인과 단체 접수를 회당 40명씩 받기로 군부대와 협의를 마쳤다. 또, 기존 금강산전망대 외 'DMZ 박물관'을 코스에 포함해 관광객 만족도를 제고할 계획이다.


방문 희망자는 공사의 'DMZ 평화의길' 누리집에 접속해 '고성 B코스'의 '단체접수'를 선택한 뒤 원하는 방문 일자를 신청하면 된다. 이후 선착순으로 안내센터 담당자가 가능한 일정을 조정하는 절차를 거친다.


단체관광 신청자는 휴대폰 본인인증 후 최소 5명에서 최대 40명까지 방문자 명단을 시스템에 등록하면 된다. DMZ 평화의 길은 지난 4월27일 고성 지역을 시작으로 6월1일 철원 지역이 개방됐고, 파주 지역도 오는 9월부터 운영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