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여행·레저
주 52시간제 도입…'금요일 출발' 여행객 54% 늘었다
최종수정 2019.07.09 10:04기사입력 2019.07.09 09:38
주 52시간제 도입…'금요일 출발' 여행객 54% 늘었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면서 금요일에 여행을 떠나는 수요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서비스 여기어때의 운영사 위드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이후 최근 1년간 금요일 숙박 예약 건수는 전년대비 54% 증가했다. 업체 측은 "금요일을 제외한 다른 요일이 30% 오른 것과 비교하면 금요일 예약 증가율이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어때가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과 직장인 117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35.5%는 "주 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한 뒤 여행 빈도가 늘었다"고 답했다. 특히 '금요일~일요일을 활용한 여행(41.3%·복수응답)'과 '1박 2일 여행(37.7%)'의 비중이 높았다.


이에 따라 여기어때가 집계한 금요일부터 주말로 이어지는 연박(2박 이상) 숙소 예약도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55% 늘었다. 금요일 저녁부터 휴일을 즐기는 여유가 생긴 만큼 거제와 여수, 부산, 전주, 서귀포 등 장거리 국내 여행지 숙박·액티비티 판매율도 60% 증가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한편 실제 근무시간이 단축됐다는 응답자는 10명 중 4명(39%)이었고, 34.8%는 "야근이나 주말근무가 줄었다"고 밝혔다. 퇴근 후 개인 시간이 늘면서 방탈출, 테마카페, 실내스포츠 등 평일 액티비티 예약 건수도 최근 1년새 매달 평균 23.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