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한국전쟁 새롭게 해석한 '남부군' 블루레이 출시

최종수정 2020.09.21 14:22기사입력 2020.09.21 14:22

1990년 14억원 투입된 대작…동원된 인력만 3만명
故 신병하 음악감독 영화음악 CD 부록으로 삽입

한국전쟁 새롭게 해석한 '남부군' 블루레이 출시 영화 '남부군' 스틸 컷


정지영 감독의 '남부군(1990)'은 한국전쟁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시각을 제시한 선구적 영화다. 이전까지 한국전쟁을 다룬 영화 대부분이 반공적인 메시지를 전하는데 몰두한 까닭이다. 색다른 시선은 1990년 전후 냉전 체제가 와해하면서 등장하기 시작했다. '남부군'은 그 선두주자였다. 빨치산을 주인공으로 설정해 그들의 시점에서 처절하고 고통스러운 경험을 재현했다. 북한군이나 좌익 활동가 역시 인간이라고 설파해 반공 이데올로기에 지배돼온 한국사회에 큰 충격을 안겼다.


한국영상자료원은 최근 '고전영화 블루레이 컬렉션' 스무 번째 작품으로 '남부군'을 출시했다. 관계자는 "한국전쟁 70년을 조망하기에 적합한 작품"이라며 "반공 일변도 시각에서 벗어나 한국전쟁을 폭넓게 인식하고 평가하는 계기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남부군'은 당시 14억원이 투입된 대작이었다. 제작에만 2년 이상이 걸렸다. 동원된 인력도 3만명에 달했다. 당대 최고 배우였던 안성기를 비롯해 최민수, 이혜영, 최진실 등이 출연했다.

한국전쟁 새롭게 해석한 '남부군' 블루레이 출시 영화 '남부군' 블루레이


블루레이에는 자료원이 최근 4K로 복원한 영상이 소스로 사용됐다. 오리지널 네거티브 필름의 화면 흔들림과 스크래치를 보정하는 한편 음향의 잡음을 제거하고 균형을 맞췄다. 복원에는 정지영 감독이 감수로 참여했다. 스페셜 부록으로는 고(故) 신병하 음악감독의 영화음악 CD와 주요 제작진(정지영·안성기)의 해설이 삽입됐다. 신 감독은 '남부군'을 비롯해 '장군의 아들' 시리즈,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 등의 영화음악을 만든 장본인이다. 관계자는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신탁된 여덟 곡을 LP에서 최상의 음질을 추출해 수록했다"며 "1991년 테이프와 LP로 출시됐으나 현재는 거의 구할 수 없는 희귀본"이라고 설명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