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방역수칙' 수어 표현 통일해요

최종수정 2020.09.21 10:43기사입력 2020.09.21 10:43

'구상권'은 두 가지 수어 권장안으로 채택

'방역수칙' 수어 표현 통일해요 '방역수칙' 수어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21일 '방역수칙'과 '구상권', '(코로나19) 진단 도구'에 대한 수어 표현 권장안을 발표했다. 세 단어는 최근 빈번하게 사용되나 여러 표현이 혼재해 정확한 소통에 어려움이 있었다.


'방역수칙' 수어는 '감염'과 '막다'를 나타내는 수어 마지막에 '순서', '차례', '나열', '수칙' 등을 뜻하는 수어를 더해 만들어졌다. '구상안' 수어는 두 가지다. 첫 번째는 '구상권' 또는 '구상권을 청구하다'라는 의미다. 두 번째는 마지막에 오는 '권리'에 대한 수어를 빼 '구상권을 청구하다'라는 뜻을 가진다.

'방역수칙' 수어 표현 통일해요 '구상권' 수어


'(코로나19) 진단 도구' 수어는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사람의 코나 입에 도구를 넣는 모양에 주목해 고안됐다. 관계자는 "수어의 도상성(圖像性)이 잘 드러난 형태"라고 설명했다.


권장안은 지난 3월 발족한 새수어모임에서 마련했다. 한국농아인협회 관계자, 수어 통역사(공공수어 통역사·청각장애인 통역사), 수어 교원, 언어학 전공자 등 수어 전문가들로 구성된 단체다. 농(聾)사회에서 수어 표현을 수집해 검토한다.

'방역수칙' 수어 표현 통일해요 '(코로나19) 진단 도구' 수어


새로운 수어는 정부 발표(브리핑) 등에서 사용된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수어 실태를 계속 조사하고, 널리 사용될 가능성이 있는 수어를 선정해 보급할 방침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