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성동 “교육부·복지부 장관, 당내 후보 추천 검토”

수정 2022.05.24 10:49입력 2022.05.24 10:49
서체크기

“당·국민 누구나 인사 추천 가능”
“정호영 자진사퇴, 늦었다고 생각 안해”

권성동 “교육부·복지부 장관, 당내 후보 추천 검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권현지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로 공석이 된 두 개 장관직에 대해 당내 후보 추천을 검토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무위원에 대한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대통령실에서 적절한 인재를 찾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인사 추천은 당뿐만 아니라 국민 누구나 할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교육부총리와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에 대해 적절한 당내 추천이 있으면 검토해서 추천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정 후보자 자진사퇴가 ‘만시지탄’이라는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에 대해서는 “청문회 과정에서 보셨다시피 불법이나 부당한 행위가 드러난 것은 전혀 없다”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반대 의견이 많았기 때문에 임명하기 곤란하다는 의견을 대통령실에 전달한 것”이라면서 “그런 과정이 언론을 통해 노출됨으로 인해 정 후보자가 자진사퇴하게 됐다. 그렇게 늦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권현지 기자 hj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