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기현 "정호영 사퇴 안타깝지만 그렇게 되는 게 순리"

수정 2022.05.24 10:26입력 2022.05.24 10:26
서체크기

"청문과정에서 불법 드러나지 않아…국민 시각에서 오해 소지 있어"
한미 정상회담 '아마추어 정부' 비판에…"민주당, 계속 야당만 할 것 같아"

김기현 "정호영 사퇴 안타깝지만 그렇게 되는 게 순리"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계화 인턴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관련해 "개인적으로는 안타깝지만 그렇게 되는 것이 순리였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24일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정호영 후보자가 결국 자진사퇴를 했는데 어떻게 평가하느냐'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 후보자) 청문과정에서 보면 (아빠찬스 의혹 등이) 명확하게 불법이라고 드러난 것은 아닌 거 같다"라며 "다만 국민적 시각에서 봤을 때 '공인으로서 적절한 것이었나'라는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들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국민 입장에서 봤을 때 장관이 되기는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을 했던 것이 일반 여론이 아니었나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 점들을 본인이 고려해서 최종적으로 사퇴한 거 같아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정 후보자가 자진사퇴 입장문에서 '아빠찬스 의혹에 대해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는 거 아니냐'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 "본인으로서는 하고 싶은 말이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성 비위 의혹이 제기된 윤재순 비서관에 대해서는 "이분 관련된 논란으로 볼 때 자료가 10년·11년 전에 시집을 냈거나 이런 활동들인데 시라는 것이 사실 표현이나 여러 추상적 표현 아니냐"라며 "시인으로서 시집을 낸 내용을 가지고 와서 너무 과도하게 (비판을) 할 일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당시 탁현민·기모란·이진석 등 청와대 인사를 거론하며 "따진다고 그러면 이런 분들이 논란이 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아마추어 정부'라고 평가절하한 것에 대해서는 "민주당의 첫 반응이 아마추어 정부, 역시 민주당의 그릇은 그 정도밖에 안 되겠구나, 계속 야당만 하실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정권이야말로 문재인 정부 5년 내내 아마추어 외교, 아마추어 대북 관계를 했다. 삶은 소대가리라는 얘기 수없이 들었지 않느냐"라며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는데도 제대로 된 항의 한마디 못하고, 손해배상 청구도 못하고, 진상조사 요구도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핵 문제는 훨씬 더 고도화되고, (북한이) 남한을 상대로 한 단거리 무기를 노골적으로 시험발사하고 있다"라며 "아마추어 정권을 5년 내내 했던 분들이 상대방에 대해 시작하자마자 아마추어 정부라고 평가하는 걸 보니 앞으로도 계속 야당하실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계화 인턴기자 withk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