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도쿄올림픽 중계 논란' MBC 보도본부장, 방송사고 책임지고 사퇴

수정 2021.08.23 19:44입력 2021.08.23 18:42
'도쿄올림픽 중계 논란' MBC 보도본부장, 방송사고 책임지고 사퇴 MBC는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입장하는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하며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썼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MBC가 '2020 도쿄올림픽' 중계에서 부적절한 그래픽이나 자막을 사용하는 등 물의를 빚은 데 대해 민병우 보도본부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고 23일 밝혔다.


MBC는 이날(23일) 보도자료를 내어 "민 본부장이 도쿄올림픽 방송사고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23일 오전 임원 회의에서 밝혔고, 박성제 사장은 사의를 수용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송민근 스포츠국장에 대해서도 관리 책임을 물어 교체하고, MBC 플러스의 조능희 사장과 황승욱 스포츠 담당 이사에 대해서는 엄중 경고를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MBC는 지난달 23일 올림픽 개막식을 중계하면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하자 사진에 체르노빌 원전 사고 사진을 삽입하고 아이티를 소개할 때는 대통령 암살을, 엘살바도르 소개 때는 비트코인을 언급하는 등 부적절한 화면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또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루마니아 간 경기를 중계하면서 자책골을 기록한 상대 팀의 마리우스 마린 선수를 겨냥해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광고 중 화면 상단에 노출해 또다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 밖에도 펜싱에서 김정환 선수가 동메달을 땄을 때 잠깐 '안세영 동메달'이라고 자막을 잘못 내보내는 등 크고 작은 실수가 잦아 국내외에서 비판받은 바 있다.


'도쿄올림픽 중계 논란' MBC 보도본부장, 방송사고 책임지고 사퇴 박성제 MBC 사장이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20도쿄올림픽 개막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자막 사고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편 MBC는 '도쿄올림픽 방송사고 조직위원회(조사위)'를 구성해 조사결과도 발표했다. 조사위는 사고의 원인으로 ▲인권과 상대 국가 존중 등 공적가치와 규범에 대한 인식 미흡 ▲방송심의 규정 등 관련 규정과 과거 올림픽 사례에 대한 교육 부족 ▲국제 대형 이벤트 중계방송에 대한 가이드라인과 검수 시스템 미비 ▲중계방송 제작 준비 일정 수립 부족 등을 지적했다.


조사위는 "방송 강령에 명시된 '인류 문화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다른 문화를 모독하거나 비하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키지 못했다"며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중계방송으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주의 조치를 받은 적이 있는데도 동일한 사건이 재발한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


조사위 권고에 따라 MBC는 "개인의 판단 또는 실수로 부적절한 자막과 사진, 자료화면 등이 방송되지 않도록 스포츠 제작 가이드라인과 검수 시스템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문화방송 공공성 강화 위원회'를 설치해 전반적인 제작 시스템을 점검하고 혁신을 추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