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면식 없는 8개월 아기 수술비 위해 올림픽 은메달 경매 내놓은 이 선수

수정 2021.08.19 16:01입력 2021.08.19 14:31

도쿄올림픽 창던지기 출전해 은메달 딴
폴란드 마리아 안드레이칙
폴란드 편의점 체인 은메달 낙찰 후 다시 돌려줘

일면식 없는 8개월 아기 수술비 위해 올림픽 은메달 경매 내놓은 이 선수 ▲마리아 안드레이칙(25)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도쿄올림픽 여자 창던지기에 출전해 은메달을 거머쥔 폴란드 선수가 일면식도 없는 어린 아기의 심장병 수술비를 지원하기 위해 자신의 메달을 경매에 내놨다.


18일(현지시간) CBS에 따르면 폴란드 창던지기 국가대표 선수 마리아 안드레이칙(25)은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심각한 심장 결함으로 수술이 필요한 생후 8개월 된 미워제크 마위사에 대해 알게 됐다"며 그를 돕기위해 자신의 은메달을 팔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다음날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낙찰자가 나왔다"면서 "폴란드 편의점 체인업체인 '자브카'가 은메달을 낙찰받았다"고 공개했다. 낙찰가는 12만5000달러(약 1억4600만원)였다.


안드레이칙은 "메달의 진정한 가치는 항상 마음속에 있다"며 "메달이 옷장에서 먼지에 덮이는 것보다 한 생명을 구하는 일이 더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브카가 메달을 가져가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많은 역경 속에서 획득한 메달은 나에게 투쟁과 믿음, 꿈의 추구를 의미하는 만큼, 메달이 우리가 함께 싸우는 삶의 상징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브카는 메달을 낙찰받은 뒤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아름답고, 매우 고귀한 올림픽 선수의 몸짓에 감동해 마위사를 위한 기금 모금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우리는 은메달을 다시 주인에게 돌려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위사는 현재 홈 호스피스 치료를 받고 있는데 이번에 수술을 위한 치료비가 마련돼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2㎝ 차이로 메달을 놓쳤던 안드레이칙은 2017년 어깨 상처를 입었고, 2018년에는 골암 판정을 받는 등 어려움에도 재활에 성공해 도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