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연경 "오늘이 국가대표로 뛴 마지막 경기"…국대 은퇴 선언

수정 2021.08.08 16:21입력 2021.08.08 12:37
김연경 "오늘이 국가대표로 뛴 마지막 경기"…국대 은퇴 선언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 선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황금세대를 이끌었던 김연경(33)이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김연경은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트 스코어 0-3(18-25, 15-25, 15-25)으로 패한 뒤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연경은 '파리올림픽이 3년밖에 남지 않았는데 뛸 생각이 없나'라는 질문에 "말하기가 조심스러운데 (대한민국배구협회) 회장님과 이야기를 나눠봐야 한다"면서 "사실상 오늘이 국가대표로 뛴 마지막 경기"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대표의 의미는 이야기조차 하기 힘들 정도로 무거운 것이었다”면서 “영광스럽고 자부심을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번 대회를 통해 후배들이 나아갈 방향을 잡을 수 있었다”며 “후배들이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을 이어갔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만 17세이던 2005년 태극마크를 단 김연경은 16년 동안 여자 대표팀의 간판으로 맹활약했다. 2012 런던올림픽 4강,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8강, 2020 도쿄올림픽 4강 진출 등의 성과를 이뤄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