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2020국감]이주열 "현 상황, 유동성 함정 빠진 것은 아냐"

최종수정 2020.10.16 16:28기사입력 2020.10.16 16:28
[2020국감]이주열 "현 상황, 유동성 함정 빠진 것은 아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기 회복이 체감을 할 수 있을만큼 안 됐을 뿐"이라며 현재 상황이 '유동성 함정'에 빠진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 "현재 기준금리를 내리며 통화정책을 펼쳤음에도 경제가 체감할 만큼 회복세를 안 보인 것은 사실이지만, 유동성함정으로 보긴 어렵다"며 이같이 전했다.

유동성 함정은 금리인하 등 통화정책이 시장금리 하락 등으로 이어지지 못할 정도로 통화정책이 무력화되는 것을 뜻한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를 내렸을 때 예대금리나 장단기 시장금리 등으로 상당히 파급이 됐다"며 "기준금리 인하의 금리 파급경로는 원활히 작동하고 있기 때문에 유동성 함정으로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또 "지금 위기가 보건위기, 즉 수요와 공급에 워낙 큰 충격을 주다 보니까 경기가 아직 회복이 되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