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금융

[2020국감]윤종원 기업은행장 "셀프 대출, 일어나선 안될 일"

최종수정 2020.10.16 15:34기사입력 2020.10.16 15:34
[2020국감]윤종원 기업은행장 "셀프 대출, 일어나선 안될 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직원의 76억 ‘셀프대출’ 논란과 관련해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일어났다"며 "임직원 모두가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16일 말했다.


윤 행장은 이날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책은행 직원이 76억원을 가족 대출한 것이 내부 시스템에 의해 걸러지지 않았다’는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 같이 답했다.

윤 의원은 “대부분의 은행이 임직원 가족 대출을 취급하지 못한다는 관리 규정이 있다”며 “기업은행과 산업은행은 그런 것이 없는 것으로 나와있다. 기업은행이나 산업은행보다 규모가 작은 은행도 규정이 있는데, 지금까지 그런 일이 없었다는 것은 국책은행으로서 상당한 도덕적 해이”라고 꼬집었다.


또 윤 의원은 "기업은행 직원이 셀프대출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반대되는 투자를 했다"며 "어떻게 불법적으로 대출받아서 이런 투자를 하게 됐는지 그 배경이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혹시 기업은행 경영연구소에서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윤 행장은 "저희가 그런 걸 조사한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보고서가 있는지 확인해보고 있으면 제출하겠다"고 답했다.


윤 의원이 기업은행으로부터 제공받은 ‘대출취급의 적정성 조사 관련’ 문건에 따르면, 기업은행 A차장은 2016년 3월부터 올 상반기까지 아내와 모친 등 가족이 대표이사로 있는 법인 5개와 개인사업자 등에 총 75억 7,000만원의 부동산 담보대출을 실행했다. 이후 경기도 화성 일대의 아파트·오피스텔과 부천의 연립주택 등 총 29채를 구입해 수십억원의 평가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기업은행은 지난달 3일 해당 직원을 가장 높은 단계인 ‘징계면직’ 처리했고 사기 등의 혐의로 형사고발했다. 대출금의 전액 회수도 진행 중이다. 또 직원과 배우자의 친인척에 대한 대출 취급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는 내부 규정과 전산 시스템을 마련하고 관련 모니터링을 수시로 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