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김태년 "추경심사 한달간 지속해와…6월 국회서 반드시 통과시킬것"
최종수정 2020.06.30 10:55기사입력 2020.06.30 10:55
김태년 "추경심사 한달간 지속해와…6월 국회서 반드시 통과시킬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졸속추경 우려에 대해서도 "간담회 등을 통해 꼼꼼히 심사해왔다"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3차 추경안이 처리되지 않으면 자영업자 등 500만명의 생계 파산 사태를 막을수 없다"면서 "밤을 새우는 한이 있더라도 6월 국회기간내에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4일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후 상임위별 간담회를 통해 추경심사를 꼼꼼히 해왔다. 사실상 추경심사를 한 달간 지속해왔다는 것"이라면서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졸속 추경 논란을 일축했다.


추경안 세부내역에 대해선 "'K방역 산업육성과 재난대응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예산 2조5000억원이 편성돼 있다"면서 "그 중에는 중고등학생에게 백신을 무상접종하는 예산, 음압병상 확대, 연구개발(R&D)등이 포함돼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하는 3조7000억원의 예산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6월 국회가 끝나는대로 7월 임시국회를 추진하겠다"면서 "지금 같은 비상시기에 국회가 쉬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일하는 국회의 전형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을 향해 "국회의 문은 항상 활짝 열려있다. 하루빨리 국회에 복귀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종전선언과 관련해선 "통합당이 민주당에 종전선언 논의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면서 "아직도 냉전적 사고에 젖어 일본아베정부와 똑같은 태도를 취하고 있다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번 평화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해 종전선언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종전선언 결의안의 국회 채택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일본이 한국의 G7 정상회담 참석에 반대하고 있다"면서 "정상적인 국가 태도라 할 수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욱이 일본이 최근 한국산 탄산칼륨에 대한 덤핑조사에 착수한 것 역시 도저히 용납할수 없다"면서 "아베 정부의 비이성적 행동에 강한 유감을 표하고 당정은 이에 강력히 대응할것"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