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갓갓' 문형욱 검찰 송치…"피해자에 죄송" "성폭행 3건 직접 지시"
최종수정 2020.05.18 14:32기사입력 2020.05.18 14:32
'갓갓' 문형욱 검찰 송치…"피해자에 죄송" "성폭행 3건 직접 지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텔레그램 'n번방'의 최초 개설자 '갓갓' 문형욱(24)이 18일 검찰에 넘겨졌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이날 오후 2시께 아동청소년성보호법상 음란물 제작·배포 등 9개 혐의로 문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경북 안동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문씨는 대구지검 안동지청으로 향하면서 얼굴이 공개됐다.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하지 않은 채 얼굴을 드러낸 그는 초연한 모습이었다. 그는 '피해자가 50명이 맞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까지 모두 3건의 성폭행을 직접 지시했고 상품권을 90만원 받은 것이 전부"라고 했다.


그는 '피해자에게 할 말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날 얼굴을 드러낸 문씨에게 한 시민은 "지옥에 가라", "인격 살인마"라고 외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3일 경북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25조(피의자의 얼굴 공개)에 의해 문씨의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찰은 같은 법에 따라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과 그의 공범 '부따' 강훈(18), '이기야' 이원호(19) 등의 신상을 공개했다. 문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신상이 공개된 4번째 피의자다.


문씨는 2018년 9월 무렵부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상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내 일명 '일탈계' 등에 자신의 신체노출 사진을 게시한 아동·청소년들에게 접근해 개인정보를 탈취하고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했다.


당초 경찰은 성 착취 피해자 10명을 조사했지만 11명의 피해자를 추가로 확인해 관련 내용을 범죄사실에 포함했다. 문씨는 체포 된 후 피해자 수가 50여명이 넘는다고 진술한 바 있다.


또 경찰 조사 결과 문씨는 경찰에 신고하려는 피해자 부모 3명을 협박했다. 경찰은 문씨가 2015년부터 유사한 범죄를 벌여왔다고 진술해 2016년 6월께 벌인 범행을 추가로 확인 하는 등 전방위적인 수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달 문씨의 신원을 특정한 경찰은 그간 수집·분석한 디지털 증거를 토대로 문씨에게 자백을 받아냈다. 문씨는 이달 9일 긴급체포 됐고 12일 구속됐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