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아산·진천서 머문 1차 우한교민 366명 오늘 퇴소(상보)
최종수정 2020.02.15 11:33기사입력 2020.02.15 11:33
아산·진천서 머문 1차 우한교민 366명 오늘 퇴소(상보) 코로나19로 2주간 격리됐던 우한 교민 193명이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초사동 경찰인재개발원을 떠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귀국해 아산과 진천에 입소한 1·2차 교민 가운데 366명이 15일 퇴소했다.


임시생활 시설인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각각 입소한 1차 우한 교민 366명(아산193명, 진천173명)은 이날 오전 10시께 정부합동지원단에서 준비한 버스에 나눠 타고 임시생활 시설을 빠져나갔다. 이들은 서울, 대구·영남, 충북·대전·호남, 경기, 충남 등 5개 권역으로 이동해 각자 집이나 국내 체류지로 향한다.


1,2차 임시항공편(전세기)으로 입국한 우한 교민 등은 총 702명(자진입소자)이다. 이 가운데 입소 중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을 제외하고 700명이 이날과 16일에 나눠 각각 퇴소한다. 내일 추가로 퇴소하는 2차 귀국 교민은 모두 334명이다. 여기에는 보호자 없이 들어온 자녀 2명을 돌보기 위해 국내에서 자진 입소한 아버지 1명이 포함돼 있다.


퇴소하는 교민과 가족 700명은 모두 진단검사 결과를 받아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퇴소한 뒤 임시생활 시설은 소독을 실시하고, 시설 내 모든 폐기물은 의료폐기물로써 소각 처리할 예정이다.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일자리 등 관련 생활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김강립 중앙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우한 교민들이 무사히 건강한 상태로 퇴소를 하게 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며 "관계자 분들의 헌신과 노고, 아산과 진천 주민들의 협력과 이해에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