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2020아카데미]"세계의 승리" "오스카의 역사" 외신도 반한 '기생충'
최종수정 2020.02.10 15:49기사입력 2020.02.10 15:49
[2020아카데미]"세계의 승리" "오스카의 역사" 외신도 반한 '기생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세계의 승리(A win for the world).” AP통신이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 소식을 전하며 평가한 말이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을 이뤘다. 오스카 역사상 비영어권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 영화 산업의 중심인 할리우드에서 자막의 장벽과 아카데미의 보수적 전통을 동시에 뛰어넘었다.


외신들은 영화사에 남을 만한 성과를 주요 뉴스로 긴급 타전했다. AP통신은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 92년 역사에서 처음으로 비영어권 영화로 작품상을 수상했다”며 이를 ‘세계의 승리’라고까지 평가했다. “제목 그대로 ‘기생충’은 미국 영화상 시즌, 궁극적으로는 역사에 들러붙어(attaching) 오스카 유권자(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들·AMPAS)들을 매료시켰다”며 “오랜 세월 외국 영화를 낮게 평가해오는 데 만족해온 미국 영화상에 분수령이 됐다”고 전했다.


AP는 이번 수상이 3년 전 유력한 수상 후보였던 ‘라라랜드’를 제치고 작품상을 챙긴 ‘문라이트’를 떠올리게 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결과는 그간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다양성이 부족하고, 여성 영화제작자들이 후보에조차 이름을 올리지 못한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와중에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생충’의 승리는 할리우드의 전격적인 변화와 지금까지와는 다른 종류의 전진을 가능하게 한다”고 평가했다.


[2020아카데미]"세계의 승리" "오스카의 역사" 외신도 반한 '기생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월스트리트저널은 “‘기생충’의 수상은 AMPAS를 비난해온 이들이 요구해온 ‘좀 더 포용력 있는 오스카’를 약속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평했다. 이어 봉 감독이 국제영화상(Academy Award for Best International Feature Film)을 받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Academy Award for Best Foreign Language Fim)’ 부문이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달라진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다고 생각한다. 오스카의 그 방향을 지지한다”고 말한 점을 부각해 전했다.

CNN방송은 “’기생충‘이 작품상 수상으로 오스카의 역사에 남게 됐다”고 보도했다. “’기생충‘이 경쟁작들에 비해 너무나 강력하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지금껏 오로지 열한 편의 국제 영화만이 오스카 작품상 후보에 오를 수 있었는데, ’기생충‘은 비영어권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은 작품이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봉준호가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오스카 작품상을 수상했다며 “봉준호를 위한 파티를 준비하라!”고 했다.


뉴욕타임스는 “지금껏 어떤 한국영화도 할리우드 최고상에 후보로 오른 적이 없었다”면서 “’기생충‘의 수상은 국제영화에 대한 AMPAS의 관심이 증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