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이낙연 "한국경제 고도성장 이끈 주역"…신격호 빈소, 이어지는 조문 행렬
최종수정 2020.01.20 14:48기사입력 2020.01.20 14:48
이낙연 "한국경제 고도성장 이끈 주역"…신격호 빈소, 이어지는 조문 행렬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0일 오후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 장례식 이틀째인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에 각계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1시52분께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신 명예회장의 빈소를 방문했다.

이 전 총리는 10여분간의 조문을 마치고 나오며 "개인적인 인연은 없지만 신동빈 롯데 회장과는 여러 차례 뵈었다"며 "고인 생애와 한국경제가 같은 궤적을 그렸던 시기가 있고 빈손으로 일어나 고도성장을 이루고 기적 같은 성취를 했다"고 말했어.


이어 그는 "한국경제의 고도성장을 이끌었던 주역들 가운데 한 분이셨는데, 주역들 가운데 가장 오래 사시고 또 그 어른마저 떠나시게 되어서 그에 대한 애도를 표하러 왔다"고 전했다.

이낙연 "한국경제 고도성장 이끈 주역"…신격호 빈소, 이어지는 조문 행렬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된 고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장례식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같은 시간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박근희 CJ그룹 부회장, 김홍기 CJ주식회사 대표,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 허민회 CJ ENM 대표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

이 회장은 유가족을 조문하는 자리에서 "우리나라 경제성장과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거인을 잃게 돼 안타깝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빈소는 오전부터 정재계 인사의 조문 행렬로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


오전 9시37분께 재계 총수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조문을 한 데 이어,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최창원 SK 부회장 등이 조문했다.


신격호 명예회장은 18일 오후 4시29분께 향년 99세로 별세했다. 장례는 롯데그룹 창업주인 고인을 기리기 위해 그룹장으로 진행한다. 발인은 오는 22일 오전 6시로, 신 명예회장은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 안치될 예정이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