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2019 국감]농식품 장관 "ASF, 北서 이동했을 가능성 충분"
최종수정 2019.10.18 12:11기사입력 2019.10.18 12:11
[2019 국감]농식품 장관 "ASF, 北서 이동했을 가능성 충분"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림축산식품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8일 북한과 접경한 경기 북부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집중적으로 발생한 것과 관련해 "북한에서 이동해 왔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북한에서 남한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전파됐을 가능성을 부인하는 것 아니냐'는 야당 의원들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북한 원인을 부인했다고 하지만 그리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북한 지역에서 발생한 후 북한 멧돼지가 한국으로 오는 것은 철책선 때문에 불가능했지만, 매개체를 통한 전파 등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서 발병한 이후 접경 14개 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묶어서 울타리를 보수하고 (멧돼지) 기피제도 살포한 것은 매개체를 통한 전파가 가능하다고 생각해서 그렇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멧돼지가 직접 (철책선을 넘어) 올 가능성이 없다는 게 정부 입장이었다"면서 "파리와 모기도 채집해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