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농식품 장관 "ASF 차단 모든 역량 총동원…WTO 개도국 문제 신중 검토"
최종수정 2019.10.18 10:32기사입력 2019.10.18 10:32

농해수위 종합국감 모두발언

농식품 장관 "ASF 차단 모든 역량 총동원…WTO 개도국 문제 신중 검토"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림축산식품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한 달 이상 이어지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와 관련해 18일 "과감하고 신속한 방역 조치로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최초 발생 즉시 위기 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긴급행동지침(SOP)을 뛰어넘는 과감하고 신속한 방역 조치를 취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장관은 "파주ㆍ강화ㆍ김포ㆍ연천은 지역 내 전체 돼지를 수매하거나 예방적 살처분하는 특단의 조치를 했고, 고양ㆍ양주ㆍ포천ㆍ동두천ㆍ철원은 완충 지역으로 지정해 등록된 축산 차량 이외의 모든 차량은 농장 출입을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원 북부지역도 축산차량의 이동을 통제하고, 매주 모든 농장을 정밀검사하는 등 완충 지역에 준하는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며 "남방한계선 10㎞ 이내 양돈 농장이 희망할 경우 사육 중인 돼지를 전량 수매ㆍ도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앞으로도 모든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철저한 방역 조치를 하겠다"며 "살처분 보상금과 생계안정자금 등 농가 지원에도 만전을 기하고 돼지고기 수급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시한 세계무역기구(WTO) 개발도상국 특혜 유지 시한이 다음주로 다가온 것과 관련해 "(개도국 유지 이슈가) 농산물 관세나 농업 보조금에 당장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정부는 차기 협상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고려해 신중하게 검토하고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도국 특혜 유지 여부와 상관없이 WTO 허용 보조금 형태인 공익형 직불제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우리 농업의 지속가능성 제고를 위한 경쟁력 강화, 국산 농산물 수요 확대 등 선제적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올 가을 쌀과 채소 등 작황에 대해서는 "올해 쌀 생산량은 수급 균형 수준보다 다소 부족할 것"이라며 "태풍 피해 벼 매입을 21일부터 실시하는 한편, 앞으로 수급 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필요하면 시장안정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가을 배추ㆍ무는 재배면적 감소와 가을 강우로 평년보다 생산량이 줄어 단기적인 공급 부진이 우려된다"며 "김장철을 맞아 비축 물량을 공급해 가격 안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무허가 축사 적법화는 지난달 27일 현재 92.1%의 진행률을 보였고, 추가 이행 기간 부여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미국ㆍ중국ㆍ호주ㆍ태국ㆍ베트남 등 5개국과 진행 중인 쌀 관세화 검증에 대해서는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올해 안으로 합의서 서명과 국내절차를 마치고, 관세율 513%를 확보해 검증을 마무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