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사건사고
"하청만 죽었다" 조선업 사고사망, 하청노동자 비율 84.4%
최종수정 2019.10.10 17:38기사입력 2019.10.10 17:38
"하청만 죽었다" 조선업 사고사망, 하청노동자 비율 84.4%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최근 6년간 조선업에서 사고로 사망한 노동자가 116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사고사망자 중 하청노동자가 84.4%를 차지해, 조선업에서 위험의 외주화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 5월까지 조선업종에서 사고로 사망한 노동자는 총 11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업에서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014년 33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매년 감소해 지난해 4명으로 가장 낮았다. 이는 조선업종 불황에 따른 작업량 감소로 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지난해 말부터 조선업 경기가 살아나며 올해 5월까지 사망자가 급증해 전년 대비 2배가 넘는 8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각한 것은 전체 사망노동자 116명 중 84.4%인 98명의 노동자가 하청업체 소속이라는 점이라고 이 의원은 강조했다. 특히 올해 5월까지 조선업에서 발생한 사고사망자 8명의 경우 전원이 하청업체 소속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조선업에 만연한 위험의 외주화가 통계수치로 드러난 것이라는 분석이다. 자료를 분석한 이 의원은 "조선업의 복잡한 다단계 하청구조 하에서 위험이 힘없는 하청노동자들에게 전가되고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드러내는 사례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물량팀을 비롯한 조선업계의 다단계 하도급 구조가 개선되지 않는 한 위험의 외주화는 계속될 것"이라며 "산재사고에 대한 원청의 책임을 강력하게 묻는 동시에 복잡한 하청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