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한국·바른미래, '조국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최종수정 2019.09.18 17:26기사입력 2019.09.18 17:26
한국·바른미래, '조국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과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공동 제출했다.


한국당 김정재·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에 국조 요구서를 냈다. 공식 명칭은 '조국 법무부 장관 등의 사모펀드 위법적운용, 웅동학원 부정축재 의혹 등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다.


요구서는 총 128명의 의원이 서명했으며 한국당 의원 110명 전원과 바른미래당 김관영·김성식·박주선·주승용·채이배·최도자 의원을 뺀 18명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요구서에는 ▲조국 등 관련자의 사모펀드 위법적 운용 및 피투자회사에 대한 부당한 특혜, 이로 인한 부당이득 수취 여부 ▲조민(조국 딸) 논문에 관한 작성등재과정상 의혹 ▲고려대학교 및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및 장학금 부정특혜와 동양대학교 총장상과 관련된 의혹 ▲웅동학원을 이용한 부정축재 및 위법에 대한 의혹 ▲청와대·법무부 등 상급 권력기관의 수사 개입시도 등 외압행사 여부에 관한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국회법상 국정조사는 재적의원 4분의 1인 75명 이상의 동의만 있으면 제출할 수 있다. 본회의 의결을 위해선 출석 의원 과반의 찬성이 필요하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