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방·외교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康 외교 대신 曺 법무 딸 봉사 해명
최종수정 2019.09.18 13:58기사입력 2019.09.18 13:55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康 외교 대신 曺 법무 딸 봉사 해명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왼쪽)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으로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 해외봉사활동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답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이미경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이사장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이 해외 봉사활동을 한 게 확인됐다고 밝혔다.


5선 의원 출신인 이 이사장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코이카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사실을 사전에 인지 못하고 질문에 답을 하지 못하자 마이크를 넘겨 받아 검찰의 압수 수색내용과 조 장관 딸의 봉사 사실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는 기지를 발휘했다.


이 이사장은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장관 딸의 봉사활동 여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과 사실 여부에 대해 질문하자 "(봉사 사실이)확인됐다"고 답했다.


검찰은 조 장관의 국회 기자회견 직후인 지난 3일 경기 성남시 소재 코이카에 대한 압수 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이 이사장은 정 의원이 '검찰이 압수수색에서 어떤 자료를 압수했느냐'고 묻자 "2007년 몽골 축산시범마을 사업 관련 자료를 가지고 갔다"고 해명했다. 이어 '검찰에서 (조 후보자 딸의 몽골 봉사활동 관련) 의문이 풀렸나'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코이카에 대한 주무 부처 장관이지만 "압수수색 당시 대통령 해외 순방을 수행중이어서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외교부 개발협력국에 (검찰의 압수수색) 사실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