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2020예산안] 문체부 내년 예산, 첫 6조원 돌파...9.3%↑
최종수정 2019.08.29 09:09기사입력 2019.08.29 09:09

국어 보존 확산·기초예술 지원·문화 일자리 확대·한류 콘텐츠 육성·남북교류
실감형 콘텐츠 산업·관광사업 도약·문화기술 연구개발·혁신성장
국민체육센터·스포츠클럽 확대, 작은도서관 순회사서 지원 등 예산 편성

[2020예산안] 문체부 내년 예산, 첫 6조원 돌파...9.3%↑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사진=문체부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내년 문화체육관광부가 편성한 예산이 처음으로 6조원대에 진입한다.


29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2020년 정부 예산·기금 운용계획에 따르면 내년도 문체부 예산은 총 6조4758억원이다. 올해 5조9233억원보다 5525억원(9.3%)이 늘어 역대 최초로 6조원을 돌파했다.


문체부는 관련 분야의 산업육성과 국민의 여가 향유 증대를 목표로 ▲문화·체육·관광분야 혁신성장 기반 마련 ▲일상에서 쉽게 여가를 누릴 수 있는 환경 조성 ▲기초예술 창작환경 조성 및 소외계층 문화 향유 기회 제고 ▲문화 확산을 통한 문화 선진국 위상 확립 등 4가지 전략 과제를 세워 재정을 투입하기로 했다.


특히 지난 4월 취임한 박양우 장관이 지속적으로 강조한 국어의 보존과 확산, 기초예술과 예술인 복지 강화, 문화 일자리 확대, 한류 콘텐츠 육성과 확산, 남북 교류와 평화관광 확대 등의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어 진흥기반 조성(683억원), 예술인 창작안전망 구축(518억원), 한류 콘텐츠 해외진출지원(589억원), 생활체육지도자 활동지원(409억원), 비무장지대(DMZ) 생태·평화관광 활성화(115억원) 등의 사업 예산을 반영했다.

[2020예산안] 문체부 내년 예산, 첫 6조원 돌파...9.3%↑


세부적으로 문화예술 분야는 통합문화이용권(1033억원), 세종학당 운영 지원(332억원), 예술인 생활안정자금 융자(190억원), 문화도시 조성사업(100억원), 작은도서관 순회사서 지원(78억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1조8853억원보다 9.7% 증가한 2조 678억원을 편성했다.


콘텐츠 부문에는 실감형 콘텐츠 산업 육성(974억원), 콘텐츠분야 연구개발(754억원), 콘텐츠 해외진출지원(589억원) 등을 포함해 올해 8292억원 대비 19.1% 증가한 9877억원을 배정했다.


체육 부문은 국민체육센터 건립 지원(2692억원), 스포츠강좌이용권 지원(276억원), 스포츠클럽 육성(224억원), 국민체력인증(187억원), 태권도 세계화(149억원), 스포츠 선도기업 지원(89억원) 등을 포함해 올해(1조4647억원)보다 15.2% 증가한 1조 6878억원을 편성했다.


관광 부문에는 관광거점도시 육성(159억원), 관광사업 도약 및 성장 지원(108억원), 케이스타일 허브 운영(70억원), 관광 빅데이터 활용(50억원) 등을 중심으로 1조3839억원을 배정했다. 올해 1조4140억원보다는 2.1% 예산이 줄었다.


이번 예산안은 9월2일 국회에 제출된 뒤 국회 심의를 통해 12월초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정부안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