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IT·통합
'버림의 미학' 갤노트10…베젤·두께 줄이고 이어폰잭 없앴다
최종수정 2019.08.12 07:51기사입력 2019.08.11 11:00

강윤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디자인팀 전무 기자간담회
갤노트10이 추구한 미니멀리즘 디자인에 대해 설명
"3.5파이 이어폰잭 삭제는 무선이어폰의 보편화 때문"

'버림의 미학' 갤노트10…베젤·두께 줄이고 이어폰잭 없앴다


[뉴욕(미국)=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10'은 버림의 미학을 추구한 스마트폰이다. 디스플레이를 감싸는 베젤을 최소화해 폰 크기를 줄였고 오른쪽 버튼과 3.5파이 이어폰잭을 없애 간결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갤럭시노트10의 버림은 디자인에만 그치지 않는다.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해 갤럭시노트10를 감싸는 불필요한 비닐 포장지도 덜어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하얏트 센트릭 타임스퀘어에서 만난 강윤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디자인팀장(전무)는 "완성도를 높이는 데 필요없는 요소한 최대한 걷어내는 미니멀리즘을 추구했다"며 "갤럭시노트10을 통해 분명한 혁신이 일어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갤럭시 디자인의 근간은 사용자"라며 "지금 삼성전자를 택한 세대는 물론 새로운 세대에 대한 연구로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버림의 미학' 갤노트10…베젤·두께 줄이고 이어폰잭 없앴다


◆"두께와 성능 중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았다"=갤럭시노트10의 두께는 7.9mm로 전작 갤럭시노트9의 8.8mm 대비 1mm 가까이 줄어들었다. 사실 갤럭시노트는 삼성전자가 만드는 최고 성능폰으로, 소비자는 물론 개발진 사이에서도 어쩔 수 없이 두껍고 클 수밖에 없다는 암묵적 타협이 있었다. 그런데 그 타협의 틀을 갤럭시노트10이 깼다는 것이 강 전무의 설명이다. 그는 "갤럭시노트10은 두께와 성능 둘 중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은 폰"이라며 "이를 통해 스마트폰을 손에 쥘 때 느끼는 그립감이 매우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를 가능케 한 것은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협업이었다. 강 전무는 "디자이너가 용감하게 제시하고 엔지니어가 기꺼이 실현시키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말했다.


◆"무선이어폰의 보편화, 이어폰잭 없애는 데 용기내게 했다"=갤럭시노트10은 삼성전자 프리미엄폰 최초로 3.5파이 이어폰잭을 없앤 제품이기도 하다. 폰의 두께가 줄어들 수 있었던 배경에는 이어폰잭의 삭제도 있었다. 강 전무는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추구하기 위해 이어폰잭을 없앤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시대와 상황이 이제 선을 끊고 가는 것을 수용할 수 있는 시점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무선이어폰의 보편화가 삼성전자의 결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그는 "(경쟁사와 달리)계속해서 보수적 입장을 취하면 과거에 머물러 있게 된다"며 "소비자로부터 많은 질문을 들을 것을 알았지만 시장의 변화가 용기를 내게 했다"고 덧붙였다.


◆지구를 지키기 위한 작은 노력…비닐포장지 벗겨냈다=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 패키지에서 비닐 포장지도 모두 없앴다.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한 결정이었다. 강 전무는 "사소하게는 충전기를 유광에서 무광으로 만들어서 스크래치 방지를 위해 쓰이던 비닐을 필요없게 만들었다"며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거나 비닐을 쓰지 않음으로써 작게나마 환경보호에 기여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한편 갤럭시노트를 엣지형과 플랫형을 병행 출시해야 한다는 일부 소비자의 불만에 대해서는 "엣지는 삼성전자의 오리지널리티이자 아이덴티티"라며 "소비자의 목소리를 듣고 있으며 깊은 논의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실제로 막판까지 플랫형 갤럭시노트10 디자인을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길흉 확인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