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은성수 후보자 "금융안정, 지나친 걱정 안 해도 된다"
최종수정 2019.08.09 13:41기사입력 2019.08.09 12:39

은성후 금융위원장 후보자 기자간담회
"안정 속 혁신 이어가겠다"
"日 수출 피해기업, 금융 애로 없도록 하겠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신임 금융위원장으로 내정된 은성수 후보자는 9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피해기업들의) 금융 관련 어려움이 있으면 관리하는 것"이라면서 "애로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은 후보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은 후보자를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임으로 내정했다.


은성수 후보자 "금융안정, 지나친 걱정 안 해도 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은 후보자는 "금융안정에 대해 지나친 걱정은 안 해도 될 것 같다"면서 "당장 국제금융이 국내로 전이되거나 그런 것까지 생각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상황이 위기, 파국이라고 보는 것은 지나친 생각"이라며 "지나친 공포감이 있으면 오히려 혼란이 온다. 우선은 정부에서 잘 관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은 후보자는 안정 속에서 혁신을 이어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소비자와 금융산업, 시스템 등 세 요소 모두 금융을 지탱하는 요소"라면서 "세 요소의 균형, 안정과 함께 금융혁신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은 후보자는 "혁신에 방점을 두겠다"면서 "금융혁신은 금융산업과 소비자보호에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불화설이 줄곧 제기됐던 금융감독원과의 관계 설정에 대해서는 소비자 편익을 우선순위에 놓고, 각자의 역할을 잘 수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폈다. 그는 "금융위는 정책을 수립하고 금감원은 그 정책을 금융소비자에게 잘 전달되도록 하는 것이 가장 큰 가치"라면서 " 정책적 협력을 통해 소비자에게 금융 편익이 잘 전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제금융 분야를 맡아 국내 현안에 취약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과거 외환위기 당시 금융정책과에 3년간 있었다"고 언급한 뒤 "국제금융과 국내금융이 별개로 있다고 보지 않는다. 2012년 글로벌 금융위기라고 하는 것도 국제 현안만 있는 게 아니라 국내 현안도 연결돼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결정은) 위원장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금융위 전문가들과 잘 상의하겠다"면서 "국제금융 쪽에 오래 있었다는 것이 경력상 문제가 안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