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IT·통합
스마트폰 침체기 삼성의 10년 비전은 "끊김 없는 연결"
최종수정 2019.08.09 11:00기사입력 2019.08.09 11:00

패트릭 쇼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 인터뷰
M와 PC, 클라우드, AI 협업
노트10부터 별도의 장치 없이
PC로 메시지확인, 사진편집 가능

스마트폰 침체기 삼성의 10년 비전은 "끊김 없는 연결"


[뉴욕(미국)=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의 향후 10년 비전은 소비자에게 '언제 어디서든 끊김 없이 연결되는'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는 데 있다."


패트릭 쇼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이 '갤럭시노트10' 공개 다음날인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리어트 엣 브루클린 브리지 호텔에서 국내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쇼메 부사장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침체되면서 새로운 소비자를 찾아나서는 것이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며 "이 시점에 가장 중요한 것은 지금의 소비자를 지켜내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끊김 없는 모바일 경험은 소비자 만족 향상을 위한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글로벌 파트너십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공개된 첫번째 파트너십 대상은 바로 마이크로소프트(MS)다. 쇼메 부사장은 "하드웨어ㆍ기기 경험을 발전시켜온 삼성전자와 PCㆍ클라우드ㆍ인공지능에 깊게 집중하는 MS가 만나 생산성ㆍ클라우드ㆍ혁신 등 세 개 분야에서 협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생산성 협업은 갤럭시노트10부터 실현된다. 쇼메 부사장은 "갤럭시노트10 사용자는 모바일과 PC가 매끄럽게 연결되는 경험을 맛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면 갤럭시노트10 사용자는 별도 도구 없이 PC에서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으며, 메시지ㆍ알림을 확인하고 답변할 수도 있다.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을 PC로 옮기지 않고도 편집까지 가능하다. 쇼메 부사장은 "스마트폰ㆍ태블릿ㆍ노트북ㆍPC 등 다양한 기기가 존재하지만 소비자가 기기 간 연결을 경험하지 못했던 게 사실"이라며 "일과 일상의 경계가 모호해진 시대에 이번 협업은 삼성전자에 의미있는 한 걸음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삼성전자와 MS는 모바일과 PC의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카테고리의 기기 '갤럭시 북 S'도 선보였다. 세계 최초로 퀄컴의 7나노 PC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cx'를 탑재해 PC처럼 강력한 성능을 발휘함과 동시에 스마트폰처럼 언제 어디서나 네트워크 연결을 지원한다.


쇼메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포함해 누구보다 강력한 혁신을 이뤄내왔다"며 "소비자를 혁신의 중심에 세우기 위해 앞으로 업계 선도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쇼메 부사장은 2016년 11월 삼성전자에 입사해 현재 무선사업부 서비스사업실에서 전략 파트너십과 헬스, 사물인터넷, 게임, B2B 솔루션 등 서비스와 신사업 기획 관련 업무를 맡고 있다. 삼성전자 입사 전에는 보다폰에서 근무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길흉 확인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