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문찬석 대검 기획조정부장 38억원

수정 2018.09.21 06:12입력 2018.09.21 06:12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올해 6월에 임용·승진한 공직자 가운데 김휘택 부산대 의무부총장이 신고한 재산이 69억1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문찬석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이 38억3000만원,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33억8000만원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6월 신분변동이 발생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621명의 재산등록사항을 21일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대상은 신규 임용자 26명, 승진자 14명, 퇴직자 566명 등이다.


20억원대 재산 신고자는 박성진 부산고검 차장(28억8000만원),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회적참사특조위)'의 문호승 상임위원(28억3000만원)과 장완익 위원장(28억2000만원), 권순범 대검 강력부장(27억원), 최규하 한국전기연구원장(21억7000만원) 등 5명이다.

10억원대 재산 신고자는 손주석 한국석유관리원 이사장(16억7000만원), 유태열 그랜드코리아레저 사장(16억3000만원), 이희숙 한국소비자원장(15억5000만원), 조남관 대검 과학수사부장(14억6000만원), 김태화 병무청 차장(13억7000만원) 등이 있다.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과 고흥 서울고검 차장, 장영수 광주고검 차장 등 3명은 13억여원을 각각 신고했다.


이밖에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은 9억원, 최재관 청와대 농어업비서관은 5억8000만원, 박준훈 한국교통대학교 총장은 4억원, 정문자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은 3억원을 신고했다.


퇴직자 가운데서는 김홍섭 전 인천시 중구청장이 225억원으로 가장 많고, 백종헌 전 부산시의원 184억2천만원, 이현호 전 경기도의원 130억1000만원 순이었다다.


한편 6·13 지방선거에서 새로 선출된 공직자들의 재산공개는 오는 28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