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조정받던 강남3구·마포·용산, 줄줄이 신고가
최종수정 2019.06.20 14:14기사입력 2019.06.20 14:14

9·13 이후 주춤하던 주요 지역, 빠르게 반등
전고점 지속적으로 뚫을 만한 동력은 없어
공급 부족한 인기 지역 위주로 '똘똘한 한 채' 수요 집중되는 현상

조정받던 강남3구·마포·용산, 줄줄이 신고가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지난해 정부의 9ㆍ13 대책 발표 이후 조정을 받던 강남3구(강남ㆍ서초ㆍ송파)와 마포, 용산 등 서울 주요지역의 집 값이 빠르게 반등하고 있다. 개발 호재를 등에 업은 재건축 아파트 뿐 아니라 몸이 무거운 대형 평형 아파트들도 잇달아 신고가를 기록중이다.


2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전용 156㎡(20층)는 지난달 중순 38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6월 마지막으로 거래된 같은 평형대(13층)가격보다 7억5000만원이나 높은 가격이다. 같은층을 기준으로 보면 2017년 32억원에 거래된 바 있다.


강남구 청담동의 진흥아파트 전용 145㎡(15층)는 지난달 23억5000만원에 팔렸다. 앞선 4월에는 전용 180㎡(9층)가 26억8000만원에 팔려 각각 신고가를 다시 썼다. 송파구 석촌동 미켈란호수가아파트 전용 129㎡(25층)는 13억3000만원에, 서초구 잠원동 한신타운 전용 78㎡(11층)는 13억9000만원에 지난달 매매되며 같은 면적 최고가를 기록했다. 지난해 입주한 신축아파트인 서초구 방배동 방배아트자이의 경우 지난 5일 전용 84㎡(15층)가 16억원에 거래됐다. 이 역시 신고가다. 이밖에 강남구 삼성동 한일아파트 전용 55㎡(5층)는 지난 4월 10억3000만원에, 서초구 우면동 서초네이처힐6단지 전용 59㎡(3층)는 지난달 9억5000만원에 팔리며 이전 최고가를 넘어섰다.


마포와 용산 등 강북권 주요 지역에서도 신고가 사례가 속속 나타나고 있다. 마포구 상수동 래미안밤섬리베뉴(II) 전용 122㎡(16층)가 14억원에 거래되며 전고가(14층, 11억6500만원)를 2억원 이상 웃돌았다. 용산구 한강로1가 대우월드마크용산 전용 133㎡(4층)는 12억7500만원에 팔리며 작년 1월 기록한 신고가(12억7000만원, 13층)를 소폭 앞섰다. 용산구 문배동의 리첸시아용산B 전용 152㎡(22층)의 경우 18억원에 지난달 팔렸다. 같은 물건의 마지막 거래가격은 15억원(2015년 3월)이었다.

전문가들은 한강변을 중심으로 희소성 있는 매물에 대한 수요자 관심으로 가격 반등이 나타나고 있지만 지난해와 같이 지속적인

전고점 돌파 흐름이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최근 신고가를 기록중인 아파트는 지역적으로 공급은 희소하고 향후에도 추가 공급이 어려운 곳들"이라면서 "정부의 9ㆍ13 대책 발표 이후로 5개월 이상 집값이 조정받으면서 수요자의 관심이 몰린데다가 저금리 유동성 장세이기 때문에 반등과 신고가 경신 움직임이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함 랩장은 "그러나 가격 면에서 역사적인 전고점 상태이고, 정부의 세제강화 및 대출규제 수위도 높아 거래량이 추세적으로 늘거나 지속적인 상승세가 나타나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