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레미콘 운송노조 운송비 협상 타결...내일부터 정상 운행

수정 2022.07.03 18:54입력 2022.07.03 18:50
서체크기

운송료 2년 걸쳐 24.5% 인상 합의...올해 7700원, 내년 6000원 추가 인상

레미콘 운송노조 운송비 협상 타결...내일부터 정상 운행 지난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레미콘운송노동자 생존권사수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 레미콘운송노동조합(운송노조)와 레미콘제조사들의 운송비 협상이 타결됐다.


운송노조와 수도권 레미콘제조사들은 4일 열린 협상에서 현재 회당 5만6000원인 운송료를 2년에 걸쳐 24.5%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 1일부터 운송을 멈췄던 레미콘 믹서차량들은 내일부터 정상 운행한다.


운송노조와 레미콘제조사들은 올해 우선 7700원을 인상하고, 내년에 추가로 6000원 등 모두 1만3700원을 인상하기로 했다. 또 레미콘 공장에서 배합후 현장 타설후에 믹서트럭에 남는 잔수(폐수)인 회수수의 운송료도 50% 적용해 주기로 했다.


그 외 요소수 100% 지급, 명절 상여금 100만원 지급, 근로시간 면제수당(타임오프 수당) 100만원 지급, 성과금 1인당 100만원(연 2회) 지급 등의 요구조건은 철회됐다


김희귀 운송노조 사무처장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인만큼 대국적인 차원에서 2년 분납 인상안을 받아들이고, 나머지 조건들에 대해서는 양보하기로 했다"면서 "내일부터는 차량들이 정상운행한다"고 밝혔다.



김장수 한국레미콘공업협회 사무처장은 "주말을 넘기지 않고 협상이 타결돼서 다행"이라면서 "다른 조건들에 대해서는 철회하기로 했다. 상호 신뢰하에서 내일부터 정상 가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